설날 '귀성 24일 오전·귀경 25일 오후' 가장 혼잡…국토부, 특별대책 시행

2020.01.21 17:22:30

[IE 사회] 국토교통부(국토부)는 이달 23~27일을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으로 정하고 국민들이 안전하게 고향을 다녀올 수 있도록 '정부합동 특별교통대책'을 시행한다.

21일 국토부에 따르면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 동안 총 3279만 명, 하루 평균 656만 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대수는 1일 평균 472만 대로 추정된다. 특히 귀성은 설 전날인 24일 오전, 귀경은 설날 당일 25일 오후에 고속도로가 가장 혼잡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국토부는 설 연휴 동안 1일 평균 고속버스 1221회, 열차 33회, 연안여객선 104회를 추가 투입해 대중교통 수송력을 증대한다. 또 원활한 설 성수품 수송을 위해 일반화물보다 성수품을 먼저 수송할 수 있도록 도심통행 제한을 완화할 방침이다.

 

이번 설에도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다. 면제대상은 24일 자정부터 26일 자정까지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모든 차량이다. 일반차로는 통행권을 뽑은 뒤 도착 요금소에 제출, 하이패스 차로는 단말기에 카드를 넣고 전원을 켜둔 상태로 통과하면 된다.

 

여기 더해 이 기간 고속도로 경부선·영동선 버스전용차로제가 오전 7시부터 다음 날 새벽 1시까지 4시간 연장된다.

 

정부는 이번 설 연휴 목표를 '교통사고 사망자(1일 평균) 최근 5년 평균 대비 50% 감축'으로 설정했다. 설 연휴기간 교통사고 사망자(1일 평균)는 지난 5년 평균 8.1명에서 지난해 5.2명으로 줄었다. 

 

이들은 도로교통의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드론 10대(한국도로공사), 암행 순찰차 22대(경찰청) 등과 협업해 고위험 운행 차량을 집중 단속하고 결빙 취약시간(오후 11시~오전 7시)에 순찰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 고속도로 및 국도의 준공개통 또는 임시개통, 갓길 차로 확대, 임시 감속차로 운영 등을 실시한다.

 

만약 고속도로 교통사고가 발생할 경우 신속한 인명구조와 사고처리를 위해 닥터헬기(7대) 및 소방헬기(29대), 119구급대(350개소), 견인차량(2315대)과의 비상연락체계를 구축했다. 아울러 보험사 4곳과 사고정보를 실시간 공유해 사고 차주에게 긴급 대피를 안내한다.

 

이 외에도 고속도로 이용객의 편의를 위해 고속도로 휴게소‧졸음쉼터에 화장실을 확충(862칸)한다. 또 한국도로공사가 관리하는 모든 휴게소(197개소)와 졸음쉼터‧버스정류장(275개소)에서 와이파이를 무료로 제공하고 자동차 무상점검도 이뤄진다.

 

국토부 김채규 교통물류실장은 "이번 설은 연휴기간이 짧아 귀성길 혼잡이 예상되므로 가급적 대중교통을 많이 이용해달라"며 "만약 운전을 해야 한다면 안전운전 등 교통질서를 꼭 준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슈에디코 전태민 기자/

 



전태민 기자 tm0915@issueedico.co.kr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

2020.10.01 (목)

  • 동두천 24.1℃구름많음
  • 강릉 19.7℃구름많음
  • 서울 22.7℃구름많음
  • 대전 24.8℃구름조금
  • 대구 23.2℃구름조금
  • 울산 21.2℃구름많음
  • 광주 24.6℃구름조금
  • 부산 24.0℃구름조금
  • 고창 24.2℃구름많음
  • 제주 22.8℃구름많음
  • 강화 21.8℃구름많음
  • 보은 22.3℃구름많음
  • 금산 23.2℃구름조금
  • 강진군 25.0℃구름조금
  • 경주시 22.7℃구름많음
  • 거제 22.8℃맑음
기상청 제공

상호 : 이슈 에디코 l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4길 9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5210 대표전화 : 070-8098-7526 l 대표메일 : eigig@issueedico.co.kr l 발행일자 : 2018년 5월 22일 l 발행·편집인 : 정금철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