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사이] '빠르디빠른 민족' 마음 급한 마스크 구매 행렬에 정부 대책도 후다닥

2020.03.05 17:09:46

 

"와 앞에서 줄이 길어서 못 살 것 같다고 얘기하네? 또 어떤 사람은 우체국에서 잘려서 바로 여기로 왔대…… 읍내에 사람이 이렇게 많은 건 처음 본다. 새치기하려다가 싸움도 났어."

 

무슨 얘기냐고요? 공적 마스크를 사기 위해 읍내 농협 하나로마트에서 줄을 선 지인의 생생한 경험담입니다. 그는 대략 한 시간 전부터 마스크를 사기 위해 줄을 섰다는데요. 이 결과 겨우겨우 마스크를 살 수 있었다고 합니다. 

 

 

현재 정부는 약국, 우체국, 농협 하나로마트에 보건용 마스크를 공급하고 있는데요. 마스크는 상대적으로 마스크를 사기 어려운

읍·면 단위 지역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집중적으로 퍼진 대구·경북지역에 집중 공급되고 있습니다. 

 

우체국은 오전 11시, 하나로마트는 오후 2시부터 마스크를 선착순 판매하고 있는데요. 1인 5매까지 살 수 있어 각 지역 우체국과 하나로 앞은 판매 시각 전부터 북적북적합니다. 이런 과정에서 새벽부터 줄을 사람들도 생겼는가 하면 앞서 말한 지인의 경험담처럼 새치기 같은 일이 일어나 시비가 붙기도 하는데요. 이 모든 일을 다 겪었어도 마스크를 샀으면 다행이지만, 빈손으로 발길을 돌리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이에 지방자치단체들은 다양한 아이디어를 내며 문제를 해결했었는데요. 일례로 경남 창녕군은 읍·면사무소 공무원과 각 마을 이장은 판매 장소에서 지역 주민이 세대별로 골고루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도록 확인하고 있습니다. 또 일부 읍·면지역 우체국에서는 노인들이 장시간 서 있기 힘들다는 점을 파악해 의자를 두기도 했다네요. 아울러 몇몇 지역의 우체국과 농협은 서로 판매 시각을 통일해 중복 구매를 막는 사례도 생겼습니다. 

 

정부도 이번 공적 마스크 대란을 실감해 5일 부랴부랴 마스크 수급 안정화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우선 마스크를 사러 갈 때는 주민등록증, 여권, 운전면허증 등 신분증을 반드시 지참해야 합니다. 자녀의 마스크를 부모가 대신 사는 것은 허용되지 않는데요. 미성년자 본인이 마스크를 살 때는 학생증, 여권, 주민등록등본 등을 소지해야 합니다. 다만 장애인의 경우 대리인이 장애인등록증을 지참할 경우 구매를 허용한다네요. 

 

 

또 마스크 5부제도 시행됩니다. 출생연도 끝자리가 1·6인 사람은 월요일, 2·7은 화요일 3·은 수요일, 4·9는 목요일, 5·0은 금요일에 살 수 있는데요. 주말에는 주중에 사지 못한 사람만 구매할 수 있습니다. 구매수량도 기존 하루 5개에서 일주일에 2개로 제한했고요.

 

마스크 5부제는 9일부터 진행되는데요. 우선 약국에서 6~8일까지 딱 한 번, 인당 2개까지 살 수 있다가 9일부터 5부제가 적용됩니다. 우체국과 농협은 중복구매 확인시스템 구축 전까지 1인 1매 판매를 진행하다가 구축 후부터 일주일에 1인당 2매 판매로 줄일 방침입니다. 

 

정부는 공적 의무공급 물량을 현행 50%에서 80%로 확대했는데요. 현행 10% 이내에서 허용한 수출은 아예 금지됐습니다. 이를 통해 앞으로 1개월 이내에 마스크 생산량을 하루 1000만 매 내외에서 1400만 매 내외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이런 가운데 현재 여러 외신은 우리나라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찬사를 보내는 상황입니다. AFP통신은 지난 1일(현지시각) "한국은 선진적인 보건 체계와 자유 언론이 있는 국가"라며 "한국 정부가 발표하는 통계 수치의 신뢰도를 높이는 요인"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또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일(현지시각) "한국에서 코로나19가 폭발적으로 확산한 이유는 신천지가 '배양접시' 노릇을 했기 때문"이라며 "한국은 지난달 초까지만 해도 선진적이고 투명하며 충분한 재원을 갖춘 방역 대책을 시행하고 있었다"고 진단했습니다.

 

이어 "한국 보건당국은 신용카드 사용기록, 폐쇄회로(CC)TV, 휴대전화 위치 추적, 출입국 기록 등을 토대로 확진자의 동선을 공개한다"며 "이는 아시아 지역에서 가장 야심찬 동석 추적 체계"라고 평가했습니다. 여기 더해 우리나라의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는 여러 외신에서 칭찬을 받았습니다. 

 

미국 블룸버그통신도 "코로나19의 높은 전염성에 전 세계가 신음하고 있지만, 유행 억제를 위해서라면 검사에 전념한 한 나라(한국)가 그 암호를 풀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우리 정부의 대처방식을 언급했다네요.  

 

이와 반대로 하루에 수백, 수천 건씩 쏟아지는 우리 정부의 비판 기사는 모두 우리나라에서 생산되고 있네요. 그저 확진자 수가 계속 늘고 있다며 정부 대처에는 눈과 귀를 막고 비판을 하는 사람들도 우리나라에서 끊임없이 볼 수 있습니다. 

 

이제는 아예 대놓고 헷갈리게 하네요. 우리나라 (일부)언론과 (일부)국민은 대체 누구 편인 걸까요?

 

/이슈에디코 김수경 기자/

 



김수경 기자 sksk@issueedico.co.kr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

2020.08.15 (토)

  • 동두천 25.2℃구름많음
  • 강릉 30.6℃구름많음
  • 서울 26.5℃
  • 대전 27.5℃흐림
  • 대구 30.0℃구름많음
  • 울산 28.9℃구름조금
  • 광주 26.2℃구름조금
  • 부산 25.9℃구름조금
  • 고창 26.3℃구름많음
  • 제주 29.1℃구름조금
  • 강화 25.0℃구름많음
  • 보은 26.1℃흐림
  • 금산 28.5℃흐림
  • 강진군 26.3℃구름많음
  • 경주시 28.9℃구름조금
  • 거제 26.5℃구름많음
기상청 제공

상호 : 이슈 에디코 l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4길 9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5210 대표전화 : 070-8098-7526 l 대표메일 : eigig@issueedico.co.kr l 발행일자 : 2018년 5월 22일 l 발행·편집인 : 정금철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