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 발급 늘었지만…' 작년 카드사 순익 1조2937억 원…전년比 6.1% 감소

2020.03.30 14:21:12

 

[IE 금융] 신용카드사들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국제회계기준(IFRS)상 전년보다 5.3% 감소했다. 신용카드 발급매수는 전년보다 약 590만 장 늘었지만, 가맹점 수수료 인하, 마케팅 비용 증가로 타격을 입었기 때문이다.

 

30일 금융감독원(금감원)이 발표한 '2019년 신용카드사 영업실적(잠정)'을 살펴보면 지난해 KB국민·신한·우리·하나·롯데·현대·삼성·BC 등 8개 전업카드사의 당기순이익은 1조6464억 원으로 전년 대비 5.3% 줄었다. 대손준비금 적립 후 당기순이익도 전년 동기보다 6.1% 감소한 1조2937억 원이었다.

 

같은 기간 가맹점 수수료 수익은 2398억 원(2.0%) 내려갔지만, 할부수수료 수익과 카드론 수익이 각각 3044억 원(18.6%), 1460억 원(3.9%) 증가한 덕분에 총 수익은 25조10억 원으로 3887억 원(1.6%) 늘었다.

 

지난해 카드사의 총비용은 23조3547억 원으로 전년 22조8735억 원보다 4812억 원(2.1%) 뛰었다. 대손비용은 1913억 원(8.9%), 자금조달 비용은 1075억 원(5.9%), 마케팅 비용은 5183억 원(7.7%) 늘어났다.

 

이들 카드사의 자산건전성은 개선됐다. 지난해 연체율(총채권 기준)은 1.43%로 전년 말 1.48% 대비 0.05%포인트 하락했다. 신용판매 부문 연체율은 0.69%로 전년 말 0.72%보다 0.03%포인트 개선됐다. 카드대출 연체율도 전년 말 2.44 대비 0.15%포인트 떨어진 2.29%이었다.

 

카드사의 자본적정성을 나타내는 조정자기자본비율은 지난해 말 기준 22.3%로 전년 말 22.9%보다 0.6%포인트 떨어졌다. 자기자본 대비 총자산 비율은 레버리지비율은 4.8배로 전년 말과 같다.

 

지난해 신용카드 발급매수는 1억1097만 매로 전년 말 1억506만 매보다 591만 매(5.6%) 증가했다. 반면 체크카드 발급매수는 1억1094만 매로 64만 매(0.6%) 줄었다. 신용·체크카드 이용액은 874조7000억 원으로 전년 832조6000억 원보다 42조1000억 원(5.1%), 카드대출 이용액도 105조2000억 원으로 1조4000억 원(1.5%) 늘었다.

 

이에 대해 금감원 관계자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경기 및 소비위축 등으로 건전성 및 수익성 약화 등 잠재위험의 현실화 가능성에 대비해 건전성·유동성 현황을 주기적으로 모니터링하겠다"면서 "카드업계 신규 수익원 창출을 위해 혁신금융서비스 지원 등 장기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제도 개선을 지속 추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슈에디코 강민희 기자/

 



강민희 기자 mini@issueedico.co.kr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

2020.06.06 (토)

  • 동두천 17.2℃맑음
  • 강릉 16.3℃구름조금
  • 서울 20.3℃구름조금
  • 대전 21.4℃구름많음
  • 대구 19.3℃흐림
  • 울산 18.3℃흐림
  • 광주 21.8℃구름많음
  • 부산 18.2℃흐림
  • 고창 19.7℃흐림
  • 제주 19.4℃흐림
  • 강화 15.8℃구름조금
  • 보은 18.5℃구름많음
  • 금산 20.4℃구름많음
  • 강진군 20.7℃흐림
  • 경주시 19.0℃흐림
  • 거제 18.5℃흐림
기상청 제공

상호 : 이슈 에디코 l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4길 9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5210 대표전화 : 070-8098-7526 l 대표메일 : eigig@issueedico.co.kr l 발행일자 : 2018년 5월 22일 l 발행·편집인 : 정금철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