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익산공장 직원 사망 해명 "회사와 연관성 없어…조사 적극 협조 중"

2020.05.22 10:03:44

 

[IE 산업] 지난 3월 오리온 익산공장에서 근무하던 20대 직원이 직장 내 괴롭힘으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가운데 오리온이 '회사와 직접적인 연관성이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22일 오리온은 입장문을 통해 "고인과 유가족분들께 깊은 애도의 뜻을 전한다. 또한 회사와 전 임직원은 이번 사건에 관해 큰 유감의 뜻을 표한다"며 "이번 사건은 현재 고용노동부의 조사가 이뤄지고 있어 회사의 입장 발표가 상당히 지연된 가운데 그럼에도 최근 이번 사건과 관련한 보도가 다수 나오고 있어 더 늦추기 어렵다고 판단, 입장문을 내게 됐다"고 운을 뗐다.

 

이어 "현재 회사는 고용노동부의 조사에 적극 협조 중이고 고용노동부가 공정한 결론을 내려줄 것을 믿는다"며 "조사 결과에 따라 회사가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다면 어떠한 책임을 감수하고 문제가 된 임직원이 있다면 엄격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오리온은 해당 사건에 대해 두 차례에 걸친 경찰 조사가 있었지만, 고인의 자살 동기와 회사는 직접적인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회사 내부 조사에서도 공장 내 일부 경직된 조직 문화는 문제가 있으나 극단적 선택의 동기는 회사 외 다른 데 있는 것으로 잠정 결론 내렸다고 부연했다.

 

오리온은 이번 사망 사건뿐만 아니라 지난 2018년 10월 일어났던 성희롱 사건도 최근에 알려져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대해 오리온은 "지금부터 1년 7개월 전의 일로 당시 회사는 이에 대해 인지하지 못하다가 최근 유족의 문제 제기로 인지하게 됐으며 즉시 조사를 착수, 현재 조사 및 징계를 위한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며 "이에 대해서도 엄정하게 처리하고 조사 결과와 내용을 유족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 조사를 통해 고인이 일에 대한 애로 사항 등을 쉽게 털어놓을 수 있는 대상이 마땅치 않았다는 점을 알게 됐다. 공장 내 일부 경직된 조직 문화가 존재함을 발견했다"며 "향후 지속적 교육과 지도를 통해 개혁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전날인 21일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이번 오리온 공장 사건에 대해 오리온 담철곤 회장을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다.

 

다음은 오리온의 입장문.

 

먼저 고인과 유가족분들께 깊은 애도의 뜻을 전합니다. 또한 회사와 전 임직원은 이번 사건에 관해 큰 유감의 뜻을 표합니다.

 

이번 사건은 현재 고용노동부의 조사가 이뤄지고 있어 회사가 이에 대해 언급하는 것이 매우 조심스러운 상황입니다. 이에 회사의 입장 발표가 상당히 지연되었으며 그럼에도 최근 이번 사건과 관련한 보도가 다수 나오고 있어 더 늦추기 어렵다고 판단, 입장문을 내게 되었습니다.

 

앞에서도 언급했듯이 이 사건에 관해서 현재 고용노동부의 조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에 회사는 적극적으로 조사에 협조하고 있습니다. 고용노동부가 공정한 결론을 내려 주리라 믿습니다. 조사 결과에 따라 회사가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다면 어떠한 책임도 감수할 것이며, 또한 문제가 된 임직원이 있다면 법과 규정에 따라 엄격하게 조치할 것입니다.

 

이 사건과 관련해서 두 차례에 걸친 경찰 조사가 있었으며 고인의 자살 동기와 회사는 직접적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회사 내부 조사에서도 공장 내 일부 경직된 조직 문화는 문제가 있으나 극단적 선택의 동기는 회사 외 다른 데 있는 것으로 잠정 결론을 낸 상황입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관련자들의 명예 문제도 있고 사적인 개인간의 문제이기 때문에 입장문을 통해 공개할 수 없다는 점을 이해 부탁 드립니다.

 

이외에 최근 추가로 제기된 2018년 10월 성희롱 사건은 지금부터 1년 7개월 전의 일로 당시 회사는 이에 대해 인지하지 못한 건입니다. 최근 유족의 문제 제기로 인지하게 되었으며 즉시 조사를 착수, 현재 조사 및 징계를 위한 절차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서도 엄정하게 처리하고 조사 결과와 내용을 유족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하겠습니다.

 

이번 사건을 조사하며 고인이 일에 대한 애로 사항 등을 쉽게 털어놓을 수 있는 대상이 마땅치 않았다는 점을 알게 되었습니다. 공장 내 일부 경직된 조직 문화가 존재함을 발견했고 향후 지속적 교육과 지도를 통해 개혁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또한 근무환경의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습니다.

 

오리온은 앞으로도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을 더욱 철저히 준수하고 이를 실천해 가겠습니다. 다시 한번 고인과 유가족에게 진심 어린 애도의 뜻을 표합니다.

 

/이슈에디코 강민호 기자/

 



강민호 기자 mho@issueedico.co.kr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

2020.07.10 (금)

  • 동두천 23.7℃흐림
  • 강릉 23.3℃흐림
  • 서울 26.8℃구름많음
  • 대전 28.5℃구름많음
  • 대구 27.2℃구름많음
  • 울산 24.7℃흐림
  • 광주 26.7℃구름많음
  • 부산 25.6℃구름조금
  • 고창 26.2℃구름많음
  • 제주 26.2℃흐림
  • 강화 24.5℃구름많음
  • 보은 26.6℃구름많음
  • 금산 26.9℃구름많음
  • 강진군 26.0℃구름조금
  • 경주시 25.0℃흐림
  • 거제 24.7℃구름조금
기상청 제공

상호 : 이슈 에디코 l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4길 9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5210 대표전화 : 070-8098-7526 l 대표메일 : eigig@issueedico.co.kr l 발행일자 : 2018년 5월 22일 l 발행·편집인 : 정금철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