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집단감염 확산세 심상치 않아…수도권 거리두기 강화 검토해야"

2020.08.14 10:11:08

 

[IE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는 "상황이 좀 더 악화되면 수도권을 대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높이는 방안을 검토하지 않을 수 없다"고 제언했다.

 

정 총리는 1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다소 안정되는 모습이었던 국내 감염의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고 운을 뗐다. 정 총리는 애초 이날 수해 피해를 입은 충청북도 옥천군에서 봉사활동을 하려고 했지만, 수도권 중심으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산되자 일정을 취소하고 긴급관계장관회의를 소집했다.

 

그는 "최근 4일간 수도권 확진자만 150명을 넘었고 이는 국내 발생 확진자의 83%를 차지하고 있다"며 "집단감염이 있었던 소규모 교회, 요양병원 등 취약시설에 더해 시장, 학교, 패스트푸드점 등 생활과 밀접한 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확진자가 발생해 지역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 총리는 "장마와 휴가철을 맞아 이완된 분위기에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여러 곳에서 제대로 지켜지지 못하고 있는 것"이라며 "어렵게 이어가는 방역과 일상의 균형이 무너지지 않도록 우리 모두가 더욱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그는 "3일간의 연휴를 앞두고 있어 우려가 더 크다. 한시도 긴장의 끈을 놓아서는 안된다"며 "국민들은 이번 연휴기간 동안 어느 곳에 있든, 무엇을 하든 방역수칙만은 철저하게 지켜달라"고 부탁했다.

 

이날 정 총리는 주말인 15일 광복절을 맞아 집회를 강행하려는 일부 단체에 우려를 표했다. 그는 "집회의 자유는 존중돼야 하지만, 코로나19 상황에서 국민의 안전과 건강을 우선적으로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서울시에서는 엄정하게 대처해 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특히 정 총리는 이날 오전 8시부터 집단휴진에 들어간 의사협회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정 총리는 "국민들이 그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현장에서 사투를 벌인 의사들의 헌신과 희생을 기억하고 있다"라며 "일부 의사들의 집단휴진은 이런 사회적 인식을 스스로 깎아내리고 코로나19와 수마(水魔)로 어려움에 처한 국민들께 고통만 드릴뿐"이라고 설명했다.

 

여기 더해 "정부는 열린 자세로 의료계와 진솔하게 소통할 준비가 돼 있다"며 "의사협회는 집단행동보다는 대화를 통해 문제 해결에 나서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이슈에디코 전태민 기자/

 



전태민 기자 tm0915@issueedico.co.kr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

2020.09.23 (수)

  • 동두천 20.0℃구름많음
  • 강릉 18.7℃흐림
  • 서울 21.1℃구름많음
  • 대전 21.3℃구름많음
  • 대구 20.5℃흐림
  • 울산 19.7℃흐림
  • 광주 20.2℃흐림
  • 부산 20.6℃흐림
  • 고창 20.9℃구름많음
  • 제주 21.0℃
  • 강화 20.5℃구름많음
  • 보은 18.8℃구름많음
  • 금산 20.4℃흐림
  • 강진군 21.3℃흐림
  • 경주시 19.4℃흐림
  • 거제 21.0℃흐림
기상청 제공

상호 : 이슈 에디코 l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4길 9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5210 대표전화 : 070-8098-7526 l 대표메일 : eigig@issueedico.co.kr l 발행일자 : 2018년 5월 22일 l 발행·편집인 : 정금철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