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1097원 마감…2년 6개월 만에 1000원대

2020.12.03 17:04:09

 

[IE 금융] 원·달러 환율이 2년 6개월 만에 1000원대로 내려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가운데 미국 추가 부양책 기대감이 커졌고 위험자산 선호심리가 강화되면서 원화에 영향을 줬기 때문이다. 

 

3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3.8원 떨어진 1097.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종가 기준으로 지난 2018년 6월14일(1083.1원) 이후 2년 6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이날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의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는 91.11로 전날보다 0.18포인트(0.2%) 하락했다.  이처럼 달러 가치가 내려가는 이유는 미국의 추가 부양책 기대감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미국이 경기를 부양하기 위해 재정 정책을 쓰게 될 경우 시중에 달러가 더 풀리는데, 이는 달러의 가치를 떨어뜨린다.

 

이날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공동 성명을 통해 초당파 의원들의 제안을 기초로 해 신속하게 부양책을 통과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초당파 의원들은 전날 9000억 달러(약 1000조 원) 규모의 새로운 부양책 법안을 제안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도 일부 부양책 타결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외에도 영국이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 긴급 사용을 세계 최초로 승인한 점도 위험자산 선호심리에 힘을 보탰다. 백신 보급이 코로나19 종식에 대한 기대감을 키워서다.

 

삼성선물 전승지 연구원은 "위험선호 심리와 약달러 흐름 속에서 원·달러 환율이 하락 압력을 받고 있다"며 "다만 최근 증시 랠리에 대한 부담, 위안화 강세 둔화 등이 하락 속도를 조절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슈에디코 김수경 기자/

 



김수경 기자 sksk@issueedico.co.kr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

2021.01.26 (화)

  • 동두천 2.7℃흐림
  • 강릉 3.9℃흐림
  • 서울 5.9℃흐림
  • 대전 5.9℃흐림
  • 대구 5.1℃흐림
  • 울산 7.2℃
  • 광주 6.2℃
  • 부산 8.5℃
  • 고창 5.1℃흐림
  • 제주 11.7℃
  • 강화 4.2℃흐림
  • 보은 2.2℃흐림
  • 금산 2.4℃흐림
  • 강진군 6.4℃흐림
  • 경주시 4.3℃흐림
  • 거제 6.4℃흐림
기상청 제공

상호 : 이슈 에디코 l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4길 9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5210 대표전화 : 070-8098-7526 l 대표메일 : eigig@issueedico.co.kr l 발행일자 : 2018년 5월 22일 l 발행·편집인 : 정금철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