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코로나 확진자 발생 1년…국민께 감사"

2021.01.20 10:54:33

 

[IE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가 "오늘은 우리나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지 꼭 1년이 되는 날"이라며 "정부의 부족함마저 언제나 국민들께서 채워주셨다. 코로나19 방역을 총괄하는 중대본부장으로서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20일 정 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면서 "아직도 지루한 싸움이 계속되고 있어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가장 큰 공(功)은 국민 여러분께 있다. 위기의 순간마다 국민들께서는 연대와 협력의 정신으로 하나가 됐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지난 1년은 위기 속에서 더 강해지는 우리의 모습을 다시 한번 확인하는 시간이기도 했다"며 "우리나라는 강력한 봉쇄에 의존하기보다는 3T(검사·추적·치료) 전략을 기반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정밀방역으로 발전시키면서 여러 차례 위기를 잘 넘겨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마스크 5부제, 생활치료센터, 드라이브 스루, 전자출입명부 등 기발한 아이디어가 곧바로 방역현장에 도입되면서 K-방역을 만들어 냈다. 국제사회의 찬사를 받으며 대한민국의 국격은 한층 높아졌다"며 "아직 싸움은 현재 진행형이지만 곧 치료제와 백신을 사용하게 되면 '희망의 봄'을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와의 싸움이 장기전으로 흐르면서 민생의 고통이 점점 커지고 있다. 국민의 일상은 뒤틀리고, 자영업자는 생계에 위협을 받고 일자리를 잃고 실의에 빠진 분들도 많이 계시다"며 "많은 아이들이 학습과 돌봄 공백으로 힘들어하고 답답함이 우울과 분노로 이어지는 일도 빈번해지고 있다"고 제언했다.

 

그러면서 "우선은 방역에 정부의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탄탄한 방역만이 국민 여러분의 소중한 일상을 하루빨리 되찾아 드리고 상처를 조속히 치유해 드리는 일의 출발점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 어떤 방역기준과 수칙도 참여방역의 힘을 능가할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며 "일상 곳곳에서 방역수칙의 빈틈 없는 실천을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 총리는 지난해 1월14일 취임 이후 6일 만에 코로나19 국내 첫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방역 대응을 지휘하고 있다.

 

/이슈에디코 전태민 기자/

 



전태민 기자 tm0915@issueedico.co.kr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

2021.03.08 (월)

  • 동두천 1.2℃맑음
  • 강릉 4.2℃맑음
  • 서울 4.1℃맑음
  • 대전 5.1℃박무
  • 대구 2.2℃박무
  • 울산 5.7℃맑음
  • 광주 5.8℃박무
  • 부산 8.8℃맑음
  • 고창 5.7℃흐림
  • 제주 9.1℃박무
  • 강화 2.9℃맑음
  • 보은 2.0℃맑음
  • 금산 2.4℃흐림
  • 강진군 6.3℃흐림
  • 경주시 1.3℃맑음
  • 거제 6.5℃구름조금
기상청 제공

상호 : 이슈 에디코 l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4길 9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5210 대표전화 : 070-8098-7526 l 대표메일 : eigig@issueedico.co.kr l 발행일자 : 2018년 5월 22일 l 발행·편집인 : 정금철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