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근로·자녀 장려금, 설 명절 전 조기 지급하겠다"

2021.01.20 11:25:37

 

[IE 정치]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민생 안정을 위해 설 이전에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긴급피해지원금 집행을 완료하고 근로·자녀 장려금도 조기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20일 당정청은 국회에서 올해 첫 고위 당정협의회를 열어 설 민생안정 대책에 대해 발표했다. 이날 민주당에서는 이낙연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박광온 사무총장, 홍익표 정책위의장, 최인호 수석대변인,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 유동수 정책위 수석부의장 등이 참석했다. 정부에서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청와대에서는 김상조 정책실장과 최재성 정무수석, 이호승 경제수석 등이 함께했다.

 

우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조류인플루엔자 여파가 물가 부담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16대 핵심 성수품을 연휴 전에 집중 공급할 방침이다. 

 

전통시장에 대해서는 지역사랑상품권의 1분기 발행 규모를 4조 원에서 4조5000억 원으로 확대하고 성수품 구매대금 지원을 두 배까지 늘릴 예정이다.

 

또 특별지원 프로그램을 통한 한파 취약계층 지원도 늘린다. 설맞이 기부 참여 캠페인을 진행, 세법 개정을 통해 올해 한시적으로 기부금 세액공제율 상향도 추진한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설부터 지급하려 했던 재난지원금을 앞당겨 설 이전에 거의 다 집행되는 것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그것으로 충분할 수 없다. 사각지대에 놓인 분들, 충분치 못한 분들이 있다"고 말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설 명절 물가 안정을 위한 각별한 대응을 정부에 주문한다"며 "공공 일자리 창출 등 기존 고용지원정책을 대폭 확대하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지시했다.

 

여기 더해 "고용 한파도 심각한데, 일자리 여건 개선을 위해 공공일자리 창출 등 기존 고용지원 정책을 대폭 확대하는 특단의 대책도 마련해 주길 바란다"며 "늘어나는 택배 물량에 대해서는 '늦어도 괜찮아요' 캠페인에 더 많은 국민들이 참여하길 바란다"고 부탁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명절 전 가계·기업의 소득 확충을 위해 근로·자녀장려금의 조기 지급, 공공기관의 선구매 체결 등을 시행하겠다"고 제언했다.

 

이어 "1∼2월 어려운 고용사정을 고려해 직접일자리 104만 개 중 70만 명 이상 채용할 수 있도록 하고, 1분기 중 사회서비스 일자리도 2만8천 명 이상 채용하도록 고용지원에 역점을 뒀다"고 덧붙였다.

 

/이슈에디코 전태민 기자/

 



전태민 기자 tm0915@issueedico.co.kr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

2021.03.08 (월)

  • 동두천 -2.3℃맑음
  • 강릉 1.1℃맑음
  • 서울 1.6℃맑음
  • 대전 1.8℃박무
  • 대구 -0.5℃박무
  • 울산 1.8℃맑음
  • 광주 5.1℃박무
  • 부산 4.2℃맑음
  • 고창 4.8℃흐림
  • 제주 9.0℃박무
  • 강화 -1.7℃맑음
  • 보은 -1.4℃구름많음
  • 금산 1.6℃흐림
  • 강진군 5.6℃흐림
  • 경주시 -1.6℃맑음
  • 거제 2.5℃맑음
기상청 제공

상호 : 이슈 에디코 l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4길 9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5210 대표전화 : 070-8098-7526 l 대표메일 : eigig@issueedico.co.kr l 발행일자 : 2018년 5월 22일 l 발행·편집인 : 정금철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