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맥주, 상장예비심사 통과…한국 맥주업계 최초 코스닥 입성 전망

2021.02.26 15:44:41

 

[IE 산업] 제주맥주가 수제맥주업계 최초 코스닥 상장 기업이 될 전망이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거래소는 전날 제주맥주의 상장예비심사를 승인했다고 공시했다. 앞서 제주맥주는 작년 11월 코스닥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를 청구하며 본격적으로 상장 준비에 나섰다. 상장주관 업무는 대신증권이 맡았다.

 

공모주는 836만2000주로 상장 후 총 주식 수 5599만5890주의 15% 수준이다. 최대주주는 문혁기 대표가 설립한 엠비에이치홀딩스며 전체 지분 중 18%를 보유 중이다.

 

제주맥주는 이르면 다음 달 증권신고서를 제출, 올 상반기 내 증시에 입성할 계획이다. 이번 상장을 통해 기업 가치를 제고하고 투자 재원을 확충해 성장을 가속화한다는 게 이 회사의 설명이다. 또 공모자금은 생산 및 연구 개발 시설에 투자해 늘어난 수요에 대응하고 혁신적인 맥주 제품을 선보인다는 계획도 내세웠다. 

 

또 제주맥주는 올해 1분기 내에 제주 양조장 증설을 완료해 폭발적으로 늘어난 수요에 대응할 예정이다. 증설 이후 제주맥주 연간 맥주 생산량은 2000만 ℓ 수준으로 초기 생산량 약 300만ℓ 규모에서 3년 만에 6배 이상이다. 

 

제주맥주 문혁기 대표는 "제주맥주는 한국 맥주 시장에 없던 새로움과 혁신적인 행보를 보이며 성장하고 있는 회사"라며 "코스닥 상장을 통해 기업 신뢰도를 높이는 동시에 장기간 고착된 한국 맥주 시장의 생태계를 바꾸고 시장을 리딩하는 게임체인저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맥주는 지난 2017년 8월 '제주 위트 에일'을 선보이며 시장에 진출했다. 특히 세계적인 크래프트 맥주 회사인 '브루클린 브루어리'의 아시아 첫 자매 회사이기도 하다.

 

이 회사의 지난해 연 매출은 약 320억 원으로 전년 130억 원 대비 두 배 이상 증가했다. 가정 채널 매출은 약 세 배 성장했으며 유흥 채널 매출 역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약 1.3배 뛰었다. 

 

/이슈에디코 강민호 기자/

 



강민호 기자 mho@issueedico.co.kr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

2021.04.20 (화)

  • 동두천 18.5℃구름조금
  • 강릉 18.4℃맑음
  • 서울 18.3℃구름많음
  • 대전 23.2℃흐림
  • 대구 23.3℃구름조금
  • 울산 18.7℃구름조금
  • 광주 22.2℃맑음
  • 부산 19.7℃맑음
  • 고창 16.8℃맑음
  • 제주 16.5℃맑음
  • 강화 14.0℃구름많음
  • 보은 21.5℃구름많음
  • 금산 22.8℃구름조금
  • 강진군 21.2℃맑음
  • 경주시 20.4℃구름많음
  • 거제 20.5℃맑음
기상청 제공

상호 : 이슈 에디코 l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4길 9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5210 대표전화 : 070-8098-7526 l 대표메일 : eigig@issueedico.co.kr l 발행일자 : 2018년 5월 22일 l 발행·편집인 : 정금철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은 발행·편집인이며 대표전화 및 대표메일로 문의 가능합니다.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