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봐라] 김치 수난시대, 우리카드도 해외 ATM 한도 제한

2021.06.23 16:56:11

 

우리카드가 내달 1일부터 체크카드 및 신용카드의 해외 현금자동입출금기(ATM) 예금 인출 한도를 '고객별' 월 최고 5000만 원으로 신설했습니다. 기존에는 '카드당' 최대 일 600만 원, 월 2000만 원 한도였고요.

 

 

우리카드 외에도 현재 금융권에서는 지난달 말부터 ATM 예금 인출 한도 제한 릴레이에 나서고 있습니다. 국내 암호화폐 가격이 해외보다 높은 일명 '김치 프리미엄' 현상이 일어나자 금융권에서 마련한 자체적인 대응책의 일환인 셈이죠. 김치 원조 논란을 일으킨 중국의 김치공정에 이어 잇달아 수난을 겪는 우리 김치가 딱하기만 합니다. 

 

이와 관련해 23일 우리카드 관계자는 "해외 ATM 예금 인출이 급격하게 증가함에 따라 리스크 관리 강화 차원에서 다음 달부터 회원당 월 최대 5000만 원 한도로 적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무엇보다 카드 단위로 한도를 설정할 경우 고객 한 명이 여러 장의 카드를 악용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김치 프리미엄은 암호화폐의 국내외 가격 차이를 뜻하는데요. 특히 지난달 국내 암호화폐 매수세가 급상승하면서 김치 프리미엄이 20% 넘게 뛰자 카드사와 시중 은행들이 일제히 해외송금 한도를 내리기 시작했습니다. 

 

신한카드도 이달 1일부터 체크카드 해외 ATM 이용 한도를 고객 기준 월 최대 5만 달러, 하나카드는 지난 4월 말 월간 고객 한도 1만 달러를 카드 기준에서 고객 기준으로 제한한 바 있습니다. NH농협카드도 기존 인출 한도 2만 달러에서 1만 달러로 변경했고요. 

 

시중은행들도 해외송금 한도에 적정선을 낮추는 상황인데요. 농협은행은 지난달 11일부터 외국인 또는 비거주자가 인터넷·스마트뱅킹과 같은 비대면으로 해외에 송금할 수 있는 금액을 월 1만 달러로 내렸습니다. 이제까지는 비대면 채널에서 연간 5만 달러 한도 안에서 건당 1만 달러까지 보낼 수 있었지만, 앞으로는 한 달에 1만 달러만 송금 가능합니다.

 

앞서 지난 4월 신한은행은 인터넷뱅킹, 쏠(SOL), 쏠 글로벌 등 비대면 채널을 통해 해외송금을 할 때 월간 누적 송금액이 1만 달러를 초과할 경우 증빙서류를 확인하기로 했고요. 우리은행은 지난달에 비대면으로 중국에 송금할 수 있는 '은련퀵송금 다이렉트 해외송금'에 월 1만 달러 한도를 신설했습니다. 

 

하나은행 역시 비대면 해외송금이 가능한 '하나EZ'의 한도를 월 1만 달러로 하향했네요. KB국민은행은 작년 5월부터 비대면 해외송금 한도를 이미 1일 1만 달러로 강화했고요.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도 공지를 통해 자금세탁 의심 등을 회피하기 위한 거래로 우려되는 해외송금이 발견되고 있다며 주의를 요구했는데요. 외국환거래법상 신고의무 회피 등을 위해 소액송금을 고의 반복하는 분할송금 거래를 예시로 꼽았고요.

 

이와 함께 가상통화 투자를 명목 삼아 타인으로부터 국내 계좌에 자금을 이체받아 해외수취인에게 반복 송금해 자금세탁이 의심되는 거래 역시 주의하라는 첨언도 보탰습니다.
  

/이슈에디코 김수경 기자/

 



김수경 기자 sksk@issueedico.co.kr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

2022.06.29 (수)

  • 동두천 24.5℃흐림
  • 강릉 32.0℃흐림
  • 서울 25.1℃
  • 대전 29.6℃흐림
  • 대구 33.3℃구름많음
  • 울산 28.6℃구름많음
  • 광주 27.8℃흐림
  • 부산 24.6℃
  • 고창 27.9℃흐림
  • 제주 33.6℃구름많음
  • 강화 23.9℃흐림
  • 보은 29.3℃흐림
  • 금산 29.5℃흐림
  • 강진군 27.9℃흐림
  • 경주시 30.7℃구름많음
  • 거제 25.0℃구름많음
기상청 제공

상호 : 이슈에디코 l 주소 : 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1길 18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5210 대표전화 : 070-8098-7526 l 대표메일 : eigig@issueedico.co.kr l 발행일자 : 2018년 5월 22일 l 발행·편집인 : 정금철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은 발행·편집인이며 대표전화 및 대표메일로 문의 가능합니다.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