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사이] 난 이제 지쳤어요 땡볕… 당신은 날 울린 그 볏

2021.08.18 15:26:24

 

 

 

 

작은 방에서 이유 없이 뒹굴던 공룡완구를 하나 발견했습니다. 확실하지는 않지만 볏을 보니 백악기 후기 초식공룡 '코리토사우르스'인 듯합니다. 며칠 전 국내 한 케이블방송 채널에서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 2'(가오갤 2)를 방영하더군요. 히어로 영화가 여전히 인기를 구가하고 있지만, 아무래도 제임스 건 감독의 신작 '더 수어사이드 스쿼드'가 극장 개봉 중이라 노출시킨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가오갤 2에서 가장 눈길을 사로잡았던 인물은 '욘두 우돈타' 아닐까 싶네요. 볏을 보자마자 욘두가 떠올랐습니다. 센타우리 행성 출신의 우주 도적 집단 '라바저스' 내 한 분파의 수장이자 반인반신인 주인공 스타로드의 실질적 아버지. 

 

스타로드의 동료로 유전자 변형체인 로켓에게 받은 유일한 비상용 우주복을 아들처럼 여기는 스타로드에게 입히고 자신은 죽음을 맞는 거친 새침데기. 스타로드는 우주복을 욘두에게도 입히려 하지만 비상용이라 탈의에 실패하고 크게 상심해 절규하죠.

 

온라인을 돌며 이곳저곳에서 접한 것 같긴 한데 떠올려보니 상세하게 기억나는 건 없네요. '우주공간에서 인간은 우주복 없이 얼마나 버틸 수 있나'라는 질문에 대한 답 말입니다. LG사이언스파크에 조언을 구하니 우주공간에서 최악의 위험요소는 진공이라고 합니다.

 

우리 몸이 밖에서 안으로 받는 지구 압력은 약 1기압으로 우리 몸 역시 밖을 향해 같은 압력을 가하고 있어 지금처럼 살 수 있는 거랍니다. 호흡이 불가능한 와중에 외부 압력 없이 몸 안에서 밖을 향하는 압력만 남게 된다면… 상상만으로도 끔찍하네요. 

 

그래서 우주인들은 우주유영 하루 전에 선체 기압을 우주복 내부와 동일한 0.3 정도로 낮춰 신체 적응을 한다고 합니다. 다음 날에는 우주복을 입은 채 우주선 안과 밖의 중간지점에 위치한 공기 차단실로 들어가 최종 채비를 하고요. 참고로 우주유영은 적어도 1회 이상 우주여행 경험자가 1년 가까이 훈련을 받아야 할 수 있다고 하네요.

 

1950년대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실험 결과를 보면 개와 침팬지의 경우 우주공간에서 60초쯤 버텼다고 합니다. 1965년에는 훈련 중이던 우주인의 우주복이 찢어져 진공에 15초간 노출된 사고가 있었는데 피부와 의식 모두 양호한 상태였다고 합니다.

 

그 다음 위험요소는 온도로 우주에서는 햇빛 유무에 따라 영상 120도에서 영하 120도까지 극과 극인지라 화상, 동상을 동시에 입을 수도 있겠네요. 그리고 우주복 없이 우주공간에 노출되면 입과 코를 통해 인체 내의 수분이 유출되는 동시에 주변부가 얼어붙고 혈액 속 산소 고갈 탓에 몽롱해지겠죠. 이어서 혈압까지 낮아지면 심장도 뛰지 않을 테고요.

 

오후 되니 하늘에서 또 볕이 내리쬡니다. 영하 120도 우주그늘로 가면 얼마나 싸늘할까요. 우주유영훈련도 분명 힘들 테고 어서 빨리 과학기술이 발달해 가오갤 2의 비상우주복이 판매되길 바랄 뿐입니다.

 

/이슈에디코 강민희 기자/
 



강민희 기자 mini@issueedico.co.kr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

2022.11.28 (월)

  • 동두천 11.6℃흐림
  • 강릉 14.0℃구름많음
  • 서울 14.0℃
  • 대전 8.6℃
  • 대구 15.5℃흐림
  • 울산 21.2℃구름많음
  • 광주 17.8℃흐림
  • 부산 20.8℃구름많음
  • 고창 18.9℃흐림
  • 제주 26.7℃구름많음
  • 강화 14.3℃흐림
  • 보은 9.4℃흐림
  • 금산 7.9℃흐림
  • 강진군 18.9℃흐림
  • 경주시 21.3℃흐림
  • 거제 20.2℃흐림
기상청 제공

상호 : 이슈에디코 l 주소 : 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1길 18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5210 대표전화 : 070-8098-7526 l 대표메일 : eigig@issueedico.co.kr l 발행일자 : 2018년 5월 22일 l 발행·편집인 : 정금철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은 발행·편집인이며 대표전화 및 대표메일로 문의 가능합니다.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