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린이 게임] 흐린 창문 사이로 파랗게 질려버린 그 종목

2021.11.24 11:32:46

 

언제 물들었는지 모를 단풍이 제 모습은 오래 보여주지도 않은 채 부지불식간에 떨어지면서 마지막 잎새도 남기지 않으려 하네요. 이젠 온전한 겨울로 올해를 보내줘야 할 시기가 다가왔습니다. 

 

수익률이 어떻든 개인투자자 분들도 일 년 동안 심적 고통을 잠시 잊고 투자전략을 다시 살필 시점이기도 하고요. 아울러 해마다 이맘때면 윈도드레싱(window dressing)도 신경 써야 합니다. 

 

다들 아시겠지만 겉치레나 눈속임을 뜻하는 윈도드레싱은 기관 투자자나 최대 주주가 연말 결산을 앞둔 상황에서 운용 수익 및 재무 실적을 뻥튀기하려고 종목 주가를 조작하는 행위라서 금융당국의 의심 종목 감시가 강화되거든요. 기업가치가 왜곡되면 당연히 선량한 피해자들이 나올 수밖에 없으니까요.

 

특히나 예전엔 연말 결산기 막판 며칠간 윈도드레싱이 극성을 부렸지만 최근에는 이보다 훨씬 이른 한 달 전쯤부터 작업이 이뤄진다니 조심해야겠습니다.

 

윈도드레싱은 일정 기간에 업체 주식 호가를 높게 잡아 주가를 부양하는 방식이 대표적입니다. 주가 추이가 시원찮지만 실적 모멘텀이 기대되는 종목의 숏커버링(공매도하려고 빌려서 팔았던 주식을 갚고자 다시 사들이는 환매수)에 관심을 기울이는 것도 윈도드레싱에 맞설 대응책 중 하나로 소개할 수 있겠네요. 

 

연중 외국인 공매도로 주가가 지지부진했던 종목의 숏커버링 수급 여건을 가늠하면서 전환 가능성이 보이면 코스피200 등 우량지수 내 낙폭 과대 고배당주를 보는 투자방법도 있고요. 

 

이런 가운데 지난 1991년 미국 LSV자산운용의 조지프 라코니쇼크(Josef Lakonishok) 최고경영자와 시카고대학의 리차드 테일러(Richard Thaler) 교수 등 행동재무학 대가들의 윈도드레싱 연구 자료를 보면 기관투자자들이 손실을 본 종목들의 매도세가 우리나라처럼 분기 말에 강했다고 합니다. 기관투자자들은 손절 후 저평가 종목을 사들여 손실분에 대처했고요. 

 

아쉽다고 오래 두면 더 곪을 수가 있습니다. 생각보다 오래 지켰다고 아쉬워하면 호기를 그냥 지나칠 수도 있고요.

 

/이슈에디코 정금철 국장/



정금철 기자 eigig@issueedico.co.kr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

2022.08.16 (화)

  • 동두천 27.7℃맑음
  • 강릉 27.1℃구름조금
  • 서울 29.5℃맑음
  • 대전 28.7℃맑음
  • 대구 25.7℃흐림
  • 울산 26.2℃흐림
  • 광주 26.8℃
  • 부산 24.6℃
  • 고창 26.7℃흐림
  • 제주 31.6℃구름많음
  • 강화 26.1℃구름조금
  • 보은 27.3℃구름많음
  • 금산 26.5℃구름많음
  • 강진군 26.5℃흐림
  • 경주시 25.3℃흐림
  • 거제 25.7℃흐림
기상청 제공

상호 : 이슈에디코 l 주소 : 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1길 18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5210 대표전화 : 070-8098-7526 l 대표메일 : eigig@issueedico.co.kr l 발행일자 : 2018년 5월 22일 l 발행·편집인 : 정금철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은 발행·편집인이며 대표전화 및 대표메일로 문의 가능합니다.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