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대 고정금리' 안심전환대출, 접수 4일차 1만771건 신청

2022.09.21 16:02:51

 

[IE 금융] 서민·실소유자가 보유한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을 최저 연 3.7%의 고정금리로 바꿔주는 안심전환대출 접수 4일차에 1만770여 건이 신청된 것으로 집계됐다.

 

21일 한국주택금융공사(주금공)에 따르면 우대형 안심전환대출 신청 4거래일인 20일 기준 총 1만771건이 신청됐다. 취급액은 약 1조104억 원이다. 

 

신청 창구별로 보면 주택금융공사 홈페이지와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5520건(5363억 원), 국민·신한·농협·우리·하나·기업은행 등 6대 은행 앱과 영업 창구에서 5251건(4741억 원)이 신청됐다.

 

안심전환대출은 금리 상승기에 주담대 차주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제1·2금융권에서 받은 변동·혼합형 금리 주담대를 주금공의 3%대 장기·고정금리 정책모기지로 대환해주는 상품이다.

 

대출금리는 연 3.8%(10년)∼4.0%(30년)이며 저소득 청년층(만 39세 이하·소득 6000만 원 이하)은 연 3.7%(10년)∼3.9%(30년)가 적용된다.

 

부부합산소득 7000만 원 이하, 주택 가격(시세 기준) 4억 원 이하인 1주택자라면 신청 가능하며 기존 대출 잔액 범위 내에서 최대 2억5000만 원까지 대출받을 수 있다.

 

신청 기간은 주택가격에 따라 다르다. 1회차(9월15일~30일)에는 주택가격 3억 원까지, 2회차(10월6일∼17일)에는 주택가격 4억 원까지 신청할 수 있다.

 

주민등록번호 출생연도 끝자리에 따라 가입 신청 요일이 다른 '요일제 방식'이기 때문에 출생연도별 신청일도 확인해야 한다.

 

신청 창구도 기존 주담대 취급기관에 따라 다르다. 6대 은행의 주담대는 기존 대출 은행의 온라인 페이지나 영업점 창구에서 신청받는다. 이 외 은행이나 제2금융권 주담대는 주금공 홈페이지나 앱에서 신청하면 된다.

 

/이슈에디코 강민희 기자/

 

+플러스 생활정보

 

기존 대출이 KB국민·IBK기업·NH농협·신한·우리·하나은행의 6대 은행 대출인 경우 해당 은행 창구 또는 모바일 앱, 기존 대출이 그 외 은행 및 2금융권 대출이라면 공사 홈페이지(hf.go.kr) 또는 스마트주택금융 App에서 신청 접수. 특히 기존 대출이 여러 금융기관에 걸친 다중채무자는 대환 예정 대출 중 첫째 대출 금융기관을 기준 삼아 신청·접수처 결정.


안심전환대출을 신청하려면 공동인증서(옛 공인인증서) 또는 금융인증서 보유하고 주택금융공사에 등록 필수. 안심전환대출 신청을 PC에서 진행하는 경우 필수 프로그램 모두 설치. 이후 본인·배우자의 대출심사 서류 자동제출. 국세청 홈텍스(www.hometax.go.kr)에서는 소득금액증명원, 사업자등록증명원, 사실증명원. 국민건강보험공단(www.nhis.or.kr)은 건강보험자격득실확인, 건강장기요양료납부확인서. 정부24(www.gov.kr)는 주민등록등초본 등의 발급을 위해 인증서 등록 필요.

 



강민희 기자 mini@issueedico.co.kr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

2022.11.26 (토)

  • 동두천 5.5℃맑음
  • 강릉 13.4℃맑음
  • 서울 6.2℃구름조금
  • 대전 9.5℃맑음
  • 대구 14.1℃맑음
  • 울산 15.5℃맑음
  • 광주 13.2℃맑음
  • 부산 16.8℃맑음
  • 고창 10.5℃맑음
  • 제주 16.2℃맑음
  • 강화 4.7℃구름조금
  • 보은 8.9℃맑음
  • 금산 10.7℃맑음
  • 강진군 14.1℃맑음
  • 경주시 14.3℃맑음
  • 거제 15.8℃맑음
기상청 제공

상호 : 이슈에디코 l 주소 : 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1길 18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5210 대표전화 : 070-8098-7526 l 대표메일 : eigig@issueedico.co.kr l 발행일자 : 2018년 5월 22일 l 발행·편집인 : 정금철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은 발행·편집인이며 대표전화 및 대표메일로 문의 가능합니다.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