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월대보름, 오곡·부럼 가격 전년比 하락…이유는?

2023.02.03 16:15:28

 

[IE 산업] 정월대보름에 쓰이는 주요 식재료들의 올해 물가가 지난해보다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가격조사기관 한국물가정보가 정월대보름을 앞두고 오곡밥과 부럼 재료를 비롯한 주요 10개 품목을 조사한 결과 대형마트에서 10개 품목 가격의 합은 16만2660원으로 전년 대비 4% 내렸다.

 

이 기간 전통시장에서 같은 품목을 장을 보면 12만5300원으로 2.2% 떨어졌다. 같은 품목을 전통시장에서 사면 대형마트에서 사는 것보다 29.8% 저렴했다.

 

재작년까지는 모든 품목에서 상승세를 보였지만, 지난해는 대부분 품목의 가격이 내려간 데 이어 올해도 땅콩을 제외하고는 내려 하락세를 이어갔다. 이번에 전체 품목이 하락세인 것으로 조사된 오곡밥 재료는 지난해에 이어 작황이 좋아 생산량이 늘고 수요가 줄어 가격이 꾸준히 내림세를 보였다.

 

부럼 품목 중 이번에 유일하게 가격이 오른 땅콩은 국내 생산량과 수입량이 모두 줄어 수입산 가격이 오른 것이 국산 가격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한국물가정보 이동훈 선임연구원은 "2020~2021년에 역대 최장기간을 기록한 장마 등 기상 악화로 인한 흉작으로 생산량이 급감해 가격대가 높게 형성되었던 곡물류가 2년 연속 작황이 좋았다"며 "특히 재작년에 생산량이 크게 늘어 재고는 많은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소비량은 줄어 수요는 적어진 것이 하락세의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이슈에디코 강민호 기자/  

 

+플러스 생활정보

 

조사 대상은 오곡밥 재료 5개(찹쌀, 수수, 차조, 붉은팥, 검정콩)와 부럼 재료 5개(잣, 밤, 호두, 은행, 땅콩).

 



강민호 기자 mho@issueedico.co.kr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

2024.04.25 (목)

  • 동두천 1.0℃흐림
  • 강릉 1.3℃흐림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고창 6.7℃흐림
  • 제주 10.7℃흐림
  • 강화 2.2℃흐림
  • 보은 3.2℃흐림
  • 금산 4.4℃흐림
  • 강진군 8.7℃흐림
  • 경주시 6.7℃흐림
  • 거제 8.0℃흐림
기상청 제공

상호(제호) : 이슈에디코 l 주소 : 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1길 18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5210 대표전화 : 070-8098-7526 l 대표메일 : eigig@issueedico.co.kr l 발행·등록일자 : 2018년 5월 22일 l 발행·편집인 : 정금철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은 발행·편집인이며 대표전화 및 대표메일로 문의 가능합니다.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