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사이] 복권 한 장으로 구겨진 가정

2023.05.21 11:29:14

 

정말 간만에 로또를 사봤는데요. 떨리는 마음으로 확인했지만 역시나 꽝이었습니다. 이번 회차 1등 당첨 복권 수는 19개, 2등은 87개라는데 어쩜 그 안에 한 번도 들지 못하는 걸까요? '돈 많은 백수'의 꿈은 또다시 이렇게 멀어집니다.

 

 

복권에 관한 흥미로운 연구 결과가 있는데요. 한국은행(한은) 경제연구원의 해외학술 정보에 따르면 미국 매사추세츠주 케임브리지에 소재한 전미경제연구소의 '재정자원이 주택 소유, 결혼, 출산에 미치는 영향 : 주(州) 복권의 증거'란 보고서에 나옵니다.

 

이 연구소는 지난 2000~2019년 주(州) 복권에 당첨된 25~44세 청년의 표본 88만8000여 건을 조사해 복권 당첨으로 삶이 어떻게 달라졌는지를 조사했는데요. 그 결과 중위소득 이하 기혼여성의 경우 복권 당첨 후 결혼을 유지할 확률이 당첨된 해에는 2.15%포인트(p) 낮아졌습니다. 당첨 후 4년 차에는 결혼 유지율이 4.13%p까지 떨어졌고요.

 

중위소득 이상 기혼여성들의 경우 당첨된 해와 이후 3년까지 결혼 유지율의 변화가 1%p 미만으로 크지 않았는데요, 그러나 당첨 4년 차와 5년 차엔 각각 1.13%p, 1.79%p까지 내려갔다네요. 남성도 복권 당첨 전 소득이 없었던 경우는 복권당첨후 결혼유지율이 최고 2.65%p까지 떨어지는 경향을 보였습니다.

 

이에 대해 보고서는 "복권 당첨이라는 재정적 변화는 결혼을 안정시킨다는 증거를 찾지 못했다"며 "오히려 그 반대일 수 있다"고 설명했고요.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이혼 건수는 9만3000건으로 전년 대비 8.3%(8000건) 줄었는데, 이는 2020년부터 3년째 감소세다. 혼인 건수의 감소로 이혼 건수도 줄어든 것인데요.

 

미성년 자녀가 있는 부부의 이혼은 3만9000건으로 전체 이혼의 41.7%를 차지했습니다. 유배우 이혼율(배우자가 있는 인구 1000명당 이혼 건수)은 3.7건으로 0.3건 내려갔다네요. 연령별 이혼율(해당 연령 인구 1000명당 이혼 건수)로 보면 남자는 40대 초반(6.9건), 40대 후반(6.8건), 50대 초반(6.5건) 순으로 높았는데요. 여자도 40대 초반이 7.6건으로 가장 높았으며 30대 후반(7.5건), 40대 후반(7.1건)이 뒤를 이었다고 합니다.

 

또 평균 이혼 연령은 남자 49.9세, 여자 46.6세로 1년 전보다 각각 0.2세, 0.1세 하향했는데요. 남녀 모두 이혼 연령이 감소한 것은 1990년 이후 처음인데, 이는 늦은 나이에 이혼하는 이른바 ‘황혼 이혼’이 감소했기 때문입니다. 

 

이 외에도 혼인 지속 기간을 살펴보면 4년 이하가 1만 7000건(비중 18.6%)으로 가장 많았으며 5∼9년(1만 7000건·18.0%), 30년 이상(1만 6000건·16.8%) 등이었는데요. 단순히 혼인 건수가 역대 최저를 갈아치우면서 이혼 건수도 줄어든 것이니 그다지 기쁜 통계는 아니네요.

 

그렇다면 건전한 부부생활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어떤 것들이 필요할까요? 먼저 제천가정폭력상담소가 최근 실시한 설문조사를 보면 시민 약 500명 중 148명이 '난 늘 당신 편이야'라는 말을 택했습니다. 다음으로 '수고했어, 고생했어'가 132명, '고마워'가 76명, '사랑해' 74명(14%), '당신 때문에 버틸 수 있었어' 57명 등으로 나타났는데요. 

 

아울러 미국 인디애나대 켈리 경영대학원 연구팀이 자산관리방법과 이혼율 간 연관성을 분석한 결과 공동으로 자산을 관리한 부부가 각자 자산을 관리한 부부보다 이혼율이 낮았다고 합니다. 연구 저자인 올슨 박사는 "자산을 같이 관리하면 결혼에 대한 공동의 이해를 촉진해 결속감과 연대감이 높아지게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매년 5월21일, 즉 오늘은 '부부의 날'인데요. 건전한 가족문화 정착과 가족해체 예방을 도모하려는 목적으로 지난 2003년 국회 청원을 거쳐 2007년부터 대통령령으로 지정된 법정 기념일입니다. 가정의 달에 둘(2)이 하나(1)가 된다는 의미로 이 날짜를 선정한 것이죠. 

 

이날만큼은 자신의 배우자에게 고마움과 사랑을 표현해 보는 것은 어떨까요?

 

/이슈에디코 김수경 기자/



김수경 기자 sksk@issueedico.co.kr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

2024.06.24 (월)

  • 동두천 20.2℃구름조금
  • 강릉 19.9℃흐림
  • 서울 23.0℃박무
  • 대전 23.7℃구름많음
  • 대구 22.1℃구름많음
  • 울산 21.8℃박무
  • 광주 22.9℃흐림
  • 부산 22.8℃구름많음
  • 고창 23.5℃구름많음
  • 제주 24.4℃흐림
  • 강화 21.2℃맑음
  • 보은 21.6℃구름많음
  • 금산 23.9℃구름많음
  • 강진군 22.1℃구름많음
  • 경주시 21.6℃구름많음
  • 거제 22.6℃구름많음
기상청 제공

상호(제호) : 이슈에디코 l 주소 : 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1길 18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5210 대표전화 : 070-8098-7526 l 대표메일 : eigig@issueedico.co.kr l 발행·등록일자 : 2018년 5월 22일 l 발행·편집인 : 정금철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은 발행·편집인이며 대표전화 및 대표메일로 문의 가능합니다.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