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메리츠증권, 환율 변동 맞선 미국채 10년·30년물 추종 ETN(H)

2023.08.30 13:32:47

[IE 금융] 미국채 10년물과 30년물에 투자하는 상장지수증권(ETN)을 각각 4개 종목씩 운용 중인 메리츠증권(대표이사 최희문)이 글로벌 금융시장 전반의 변동성이 심화하는 시점에서 투자 포트폴리오별 대비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국내 상장지수펀드(ETF) 시장에 미국채 10년·30년 선물을 추종하는 종목은 이미 상장됐지만 선물이 아닌 미국채 현물이면서 레버리지 및 인버스2X 방식으로 투자 가능한 종목은 메리츠증권의 ETN이 처음 상장했다.

 

현재 이 증권사의 관련 상품은 미국채 10년물이 기초자산인 ▲‘메리츠 미국채10년 ETN(H)’ ▲‘메리츠 레버리지 미국채10년 ETN(H)’ ▲‘메리츠 인버스 미국채10년 ETN(H)’ ▲‘메리츠 인버스 2X 미국채10년 ETN(H)’을 꼽을 수 있다.

 

또 미국채 30년물을 추종하는 ▲메리츠 미국채30년 ETN(H) ▲메리츠 레버리지 미국채30년 ETN(H) ▲메리츠 인버스 미국채30년 ETN(H) ▲메리츠 인버스 2X 미국채30년 ETN(H)도 있다. 미국채10년 ETN(H)은 대표적 장기 투자상품인데 미국채 10년물 3개 종목의 기초지수에 인버스 형태를 살려 각각 1배와 2배로 투자할 수 있다. 

 

메리츠 미국채30년 ETN(H)은 메리츠 미국채 10년 ETN(H) 시리즈에 비해 기초자산 만기가 초장기로 길어 금리 변동에 따른 가격 변화가 더욱 큰 만큼 미국채 금리 변화 방향에 더 적극적으로 대비하려는 투자자들이 관심을 가질 만하다. 특히 환헤지(H)를 실시해 환율 변동 위험 없이 투자 가능하다는 점도 이 종목들의 메리트로 거론할 수 있다.

 

이런 가운데 메리츠증권 관계자는 “인플레이션 우려 탓에 글로벌 금융시장 전반의 변동성이 매우 커져 각각 투자 포트폴리오마다 다른 방식의 대비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채 대표 장기상품인 10년·30년물에 대한 여러 방식의 투자로 해외 안전자산 비중 확대는 물론 미국 금리 상승 가능성을 염두에 둔 적극적인 대비도 꾀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한편 각각의 종목 및 기초지수 관련 세부 정보는 이 증권사 홈페이지(home.imeritz.com) 또는 기초지수를 산출하는 KAP 홈페이지(www.koreaap.com)에서 살필 수 있다.

 

/이슈에디코 강민희 기자/



강민희 기자 mini@issueedico.co.kr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

2024.07.24 (수)

  • 동두천 29.5℃구름많음
  • 강릉 33.4℃구름많음
  • 서울 30.8℃구름많음
  • 대전 33.2℃구름많음
  • 대구 30.4℃구름조금
  • 울산 31.4℃구름조금
  • 광주 30.8℃구름조금
  • 부산 26.0℃흐림
  • 고창 32.6℃맑음
  • 제주 31.9℃구름많음
  • 강화 27.7℃구름조금
  • 보은 28.9℃구름많음
  • 금산 32.0℃구름많음
  • 강진군 32.8℃구름많음
  • 경주시 32.5℃구름많음
  • 거제 26.6℃구름많음
기상청 제공

상호(제호) : 이슈에디코 l 주소 : 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1길 18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5210 대표전화 : 070-8098-7526 l 대표메일 : eigig@issueedico.co.kr l 발행·등록일자 : 2018년 5월 22일 l 발행·편집인 : 정금철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은 발행·편집인이며 대표전화 및 대표메일로 문의 가능합니다.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