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서 표심 얻자" 사방서 IBK기업은행 쟁탈 총력전

2023.11.23 15:18:45

 

[IE 금융]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표심을 얻기 위한 공약이 속속 나오는 가운데 IBK기업은행 이전 법안도 등장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은 지난 20일 기업은행 본점을 대전광역시에 두자는 '중소기업은행법 개정안'을 발의하면서 "1998년 충청은행과 1999년 충북은행이 퇴출되면서 충청권에는 20여 년간 지역을 근간으로 한 지방은행이 부재한 상황이기에 지역 균형 발전 차원에서 이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여기 더해 대구에서도 기업은행 본점을 유치하길 희망하고 있다. 대구시는 기업은행 유치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이전을 추진 중이다. 또 홍준표 대구시장은 지난 7월 국민의힘 지도부와 예산정책협의회 회의에서 기업은행 대구 이전에 대한 지원을 요청하기도 했다. 

 

이 같은 정치권 공약에 기업은행 직원들은 결사반대 중이다. 기업은행 노동조합(노조)은 지난달 12일 '기업은행을 정치 무대에 올리지 말라'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냈다. 기업은행 김성태 행장도 지난달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기업은행 중기 대출의 약 66.5%가 수도권에 있어 중소기업은 현장에서 지원해야 한다"며 "기업은행 본부가 지역으로 내려가는 문제는 중소기업 지원이라는 관점에서는 걱정이 된다"고 언급했다.

 

다만 표심을 얻기 위한 이런 공약이 실제 실현될 가능성은 낮다는 게 업계 중론이다. 실제 윤석열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던 산업은행 본점 부산 이전도 올해를 넘기게 될 것으로 보인다.

 

국회 정무위원회는 지난 21일 법안심사소위원회를 열고 '산업은행 본점을 서울특별시에 둔다'는 내용을 고치는 산업은행법 개정안을 논의했지만, 불발됐다. 야당 의원들이 산업은행 내부 반발이 심하다는 이유로 법안에 반대했기 때문.

 

한편, 부산, 경상남도도 기업은행 유치에 공을 들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은 KDB산업은행에 이어 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 국책은행과 정책금융기관을 대거 유치하겠다는 입장이며 경남도 기업은행 유치를 위한 물밑 작업을 시작했다.

 

/이슈에디코 김수경 기자/



김수경 기자 sksk@issueedico.co.kr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

2024.02.24 (토)

  • 동두천 -0.4℃구름많음
  • 강릉 -2.7℃흐림
  • 서울 -0.1℃구름많음
  • 대전 1.5℃흐림
  • 대구 2.6℃흐림
  • 울산 2.6℃흐림
  • 광주 3.4℃흐림
  • 부산 3.5℃흐림
  • 고창 3.4℃흐림
  • 제주 7.1℃
  • 강화 -0.4℃구름많음
  • 보은 1.0℃흐림
  • 금산 1.6℃흐림
  • 강진군 4.5℃흐림
  • 경주시 2.4℃흐림
  • 거제 4.2℃흐림
기상청 제공

상호(제호) : 이슈에디코 l 주소 : 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1길 18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5210 대표전화 : 070-8098-7526 l 대표메일 : eigig@issueedico.co.kr l 발행·등록일자 : 2018년 5월 22일 l 발행·편집인 : 정금철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은 발행·편집인이며 대표전화 및 대표메일로 문의 가능합니다.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