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한은 "중동 사태, 국내 금융시장에 영향 끼칠 시 적극 대응"

2024.04.15 09:35:41

 

[IE 금융] 금융당국이 이란의 이스라엘 본토 보복 공습이 단기적으로 국내 금융권에 미칠 영향이 크지 않다고 판단했다. 다만 한국은행(한은)은 상황 전개에 따라 국내외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높아질 수 있다는 우려를 내비쳤다.

 

15일 금융위원회(금융위)는 이날 김주현 위원장 주재로 긴급 시장점검회의를 열어 이란과 이스라엘 분쟁 당사국에 대한 국내 금융사의 익스포저(위험 노출액)가 크지 않고 금융권의 외화 조달여건도 양호한 상황이라는 진단을 내렸다. 지난해 말 기준 국내 금융사의 분쟁국에 대한 익스포저는 이란 100억 달러, 이스라일 2억900만 달러다.

 

김 위원장은 이번 회의에서 "국내 금융시장 여건이 양호한 상황이고 시장 불안 요인에 대한 정부의 대응 여력도 충분한 만큼 시장 참여자들이 과도한 우려를 가질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금융시장이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중동의 지정학적 위험이 고조되는 등 잠재적 시장 불안 요인이 여전히 남아있다"며 "한치의 소홀함도 없이 시장안정을 위한 철저한 대응 태세를 갖춰달라"고 덧붙였다.

 

금융위는 향후 중동 사태 전개 방향에 대한 불확실성이 큰 상황일뿐더러, 사태 악화 시 글로벌 금융시장에 상당한 영향을 줄 우려가 있는 만큼 이번 사태의 진행 상황과 국내외 금융시장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할 예정이다. 또 시장 불안 발생 시 이미 가동 중인 94조 원 규모 시장안정 프로그램을 중심으로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추가적인 조치가 필요한 경우에는 관계 부처와의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신속히 추가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한은도 이날 오전 유상대 부총재 주재로 '시장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유 부총재는 "중동사태로 당분간 글로벌 위험회피(risk-off) 흐름이 강화될 것으로 보이며 향후 이스라엘의 대응 강도, 주변국 개입 여부 등 상황 전개에 따라 국내외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높아질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향후 국제유가와 환율 움직임 글로벌 공급망 상황 변화 등과 그 파급 영향에 따라 국내외 성장·물가 등 실물경제의 불확실성도 확대될 소지가 있다"며 "이번 사태에 대해 각별한 경계심을 갖고 24시간 모니터링 체계를 가동해 향후 진행 양상과 국내외 금융·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외환·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될 우려가 있는 경우 시장안정화 조치를 적기에 시행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이슈에디코 김수경 기자/

 

+플러스 생활정보

 

이란은 이달 13일(현지 시각) 저녁 이스라엘을 향해 수십~수백 대의 무장 무인기(드론)와 미사일을 쏘며 공습을 실시. 이번 주말 심야 공습은 이란의 첫 전면적인 이스라엘 본토 공격.

 

앞서 전날인 12일 국제 금융시장에서는 이란의 이스라엘 공습 가능성에 따른 중동지역 긴장 고조에 주요국 국채금리 및 주가 하락. 미 달러화와 국제유가는 강세를 나타냄.

 



김수경 기자 sksk@issueedico.co.kr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

2024.05.29 (수)

  • 동두천 25.8℃구름조금
  • 강릉 29.3℃구름많음
  • 서울 26.4℃구름조금
  • 대전 27.9℃맑음
  • 대구 28.5℃구름조금
  • 울산 22.0℃구름많음
  • 광주 28.5℃맑음
  • 부산 21.5℃구름조금
  • 고창 ℃맑음
  • 제주 22.8℃맑음
  • 강화 22.2℃맑음
  • 보은 26.3℃맑음
  • 금산 27.0℃맑음
  • 강진군 26.7℃맑음
  • 경주시 29.3℃구름많음
  • 거제 25.6℃구름조금
기상청 제공

상호(제호) : 이슈에디코 l 주소 : 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1길 18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5210 대표전화 : 070-8098-7526 l 대표메일 : eigig@issueedico.co.kr l 발행·등록일자 : 2018년 5월 22일 l 발행·편집인 : 정금철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은 발행·편집인이며 대표전화 및 대표메일로 문의 가능합니다.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