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버스, 일단은 정상운행…노조 파업 철회·유보

2019.05.15 10:35:15

[IE 사회] 버스대란 우려를 한시름 덜게 됐다. 서울·경기를 비롯한 전국의 버스노조가 15일 파업 예고 시점을 전후해 파업을 철회·유보했다. 이날 오전 협상을 타결한 울산시민들은 다소 불편을 겪었다.

 

국토교통부(국토부)는 이날 오전 8시 30분 현재 파업을 예고했던 전국의 모든 버스노조가 파업을 철회하거나 유보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대구, 인천, 광주, 전남, 경남, 서울, 부산, 울산 등 8개 지방자치단체 버스 노사가 임금·단체협약서에 서명했고 경기, 충북, 충남, 강원, 대전 등 5개 지역 버스노조는 파업을 보류했다. 울산은 이날 오전 8시를 넘겨 가장 늦게 협상 마침표를 찍었다. 울산 버스 노조는 타결과 함께 파업을 철회해 오전 중 버스 운행이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파업 우려가 컸던 서울·경기 등 수도권 지역은 파업 없이 정상적인 버스 운행을 하고 있다. 서울 시내버스 노조는 파업 돌입 90분을 남기고 극적으로 사측과 협의점을 찾았다. 서울 버스 노사는 임금 3.6% 인상, 2021년까지 정년 만 61세에서 63세로 단계적 연장, 학자금 등 복지기금 5년 연장 등 조건에 합의했다.

 

경기도 버스노조도 전날 경기도가 시내버스 200원, 좌석버스 400원씩 인상 등 버스요금 인상안을 발표하자 임단협 조정 기간을 오는 29일까지 연장하면서 파업을 잠정 유보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전국 버스노조가 임금인상 등 근로조건 개선을 내세우며 15일 총파업을 예고하자 지자체에 적극적인 중재·조정을 요청하고 버스업계에 대한 추가 지원책을 내놓는 등 파업을 막고자 애를 썼다.

 

이와 함께 7월부터 버스업계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을 앞두고 버스 노조의 추가 인력 충원과 임금 감소분 보전 등 요구에 대비해 광역버스 준공영제 도입 등 지원책을 제안하는 동시에 지자체에 버스요금 인상을 권고했다.

 

 

/이슈에디코 전태민 기자/



전태민 기자 tm0915@issueedico.co.kr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

2019.06.19 (수)

  • 동두천 18.2℃구름많음
  • 강릉 19.7℃흐림
  • 서울 19.3℃박무
  • 대전 20.0℃박무
  • 대구 20.4℃박무
  • 울산 20.7℃박무
  • 광주 20.9℃박무
  • 부산 19.7℃박무
  • 고창 19.8℃구름많음
  • 제주 20.3℃박무
  • 강화 19.0℃흐림
  • 보은 17.3℃흐림
  • 금산 17.9℃맑음
  • 강진군 18.0℃구름많음
  • 경주시 19.4℃구름많음
  • 거제 20.0℃구름많음
기상청 제공

상호 : 이슈 에디코 l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4길 9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5210 대표전화 : 070-8098-7526 l 대표메일 : eigig@issueedico.co.kr l 발행일자 : 2018년 5월 22일 l 발행·편집인 : 정금철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