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월드컵 준우승' 어쨌든 장한 대한민국, 亞 역대 최고 성적으로 피날레

2019.06.16 03:16:50

[IE 스포츠] 잘했지만 아쉬웠다. 결국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대회 한국 최고 성적인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16일(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에 위치한 스타디온 비드제브에서 우크라이나와 `2019 폴란드 U20 월드컵` 우승을 다툰 우리나라가 1-3 패배를 당했다. 경기 초반 변칙 기용의 부산물격인 페널티킥 득점의 기운을 이어가지 못한 것이 천추의 한이 됐다.

 

정정용 감독은 조별리그 포르투갈전에서 시도했던 전략을 다시 꺼내 김정민을 단독 수비형 미드필더로 기용했다. 옆은 조영욱, 김세윤이 지켰다.  전반 4분 김세윤이 돌파를 하다 넘어졌다. 비디오 판독(VAR)을 거쳐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이강인이 안드리 루닌 골키퍼를 가볍게 속이며 골망을 흔들었다.

 

우크라이나는 평소처럼 신중하게 경기를 운영하다가 세트피스 상황에서 동점골을 뽑아냈다. 불레차의 프리킥을 오세훈이 헤딩으로 떨궜는데 공이 문전으로 흘러 블라디슬라프 수프리아에게 득점 기회를 제공했다. 전반 34분 수프리아하의 대회 첫 골이 나왔다.

 

동점으로 전반이 끝난 후 후반 시작과 동시에 김세윤을 빼고 엄원상을 투입했다. 그러나 후반 8분 유크힘 코노플리아의 패스를 받은 수프리아하가 두 번째 골을 만들었다. 일진일퇴를 거듭하던 우리나라는 후반 18분 조영욱을 빼고 전세진을 들여보냈다. 우크라이나도 두 골을 넣은 수프리아하 대신 다닐로 시칸으로 조합을 달리 했다.

 

이강인은 포지션 구분 없이 자유롭게 움직이며 여러 차례 기회를 만들었으나 번번히 우크라이나의 수비에 가로막혔다. 후반 25분 이강인의 코너킥을 이재익이 헤딩슛으로 연결했으나 루닌 골키퍼가 선방했다. 뒤따른 코너킥 상황에서도 오세훈의 헤딩슛이 안타깝게 빗나갔다. 후반 33분과 후반 41분에도 마찬가지로 탄식을 부르는 장면이 있었다.

 

추가시간 5분이 주어진 와중에 공격 속도가 현저하게 느려진 우리 대표팀 선수들은 후반 44분 헤오르히 치타이시빌리에게 추가골까지 헌납하며 좌절했다. 추가시간까지 투지를 불태웠으나 역부족이었다.

 

/이슈에디코 강민호 기자/



강민호 기자 mho@issueedico.co.kr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

2019.06.19 (수)

  • 동두천 18.3℃구름많음
  • 강릉 22.2℃흐림
  • 서울 19.5℃구름많음
  • 대전 20.5℃구름많음
  • 대구 22.4℃구름조금
  • 울산 22.2℃흐림
  • 광주 21.2℃구름많음
  • 부산 20.4℃구름조금
  • 고창 19.5℃구름많음
  • 제주 20.7℃구름많음
  • 강화 18.7℃구름많음
  • 보은 18.0℃맑음
  • 금산 17.9℃구름많음
  • 강진군 18.8℃구름많음
  • 경주시 20.4℃구름많음
  • 거제 20.5℃구름조금
기상청 제공

상호 : 이슈 에디코 l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4길 9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5210 대표전화 : 070-8098-7526 l 대표메일 : eigig@issueedico.co.kr l 발행일자 : 2018년 5월 22일 l 발행·편집인 : 정금철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