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사방이 문재인 찬가…인사청문회로 윤석열 저지"

2019.06.18 11:05:37

[IE 정치]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지명과 관련해 대립각을 확실하게 세웠다.

 

나 원내대표는 18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 의원총회에 참석해 "검찰을 정권의 하수인으로 만들려는 음흉한 계략을 반드시 청문회를 통해 저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수준의 정치 보복을 통해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폭거에 저항한 정치인을 반드시 내년 선거에 주저앉히겠다는 계획마저 엿보인다"며 "정부·여당을 설득하며 그들이 변하기를 바랄 여유가 없다. 이제 전략을 다변화하고 다각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사면초가에 빠진 한국이 온통 집권세력이 울려대는 문 대통령 찬양, 결국 친문 절대권력의 완성을 향한 외침으로 가득하다. 대한민국이 사면문가다. 사방이 문재인 찬가"라며 "전시내각이란 말도 있다. 그런 국가 위기라고 생각한다. 패스트트랙 폭거로 국회를 아수라장으로 만든 뒤 이제 재정 포퓰리즘을 밀어붙인다고 한다. 군소리 말고 통과시키라는 추경"이라고 말을 더했다.

 

여기 더해 "제발 알뜰살뜰하게 살라고 잔소리를 해도 듣는 척도 안 하더니 이제 와서 제발 돈 좀 꿔달라고 한다"며 "돈 빌려서 하겠다는 게 어려운 경제를 고치는 경기부양 사업이 아니라 국민 불만을 누그러뜨리기 위해 현금을 쥐여주는 모럴해저드 추경"이라고 첨언했다.

 

아울러 "문재인 정권은 좁쌀만큼도 변하지 않았다. 오히려 더 보란 듯이 야당을 무시하고 국민의 절규를 외면하고 있다"며 "국민에게 현금 쿠폰을 나눠주는 조삼모사 정치로 그때그때 모면하고 있다. 민주당은 닥치고 추경밖에 없다"고 말을 이었다.

 

여기 그치지 않고 "경제는 철저하게 무너졌고 외교는 실종되다 못해 이제는 방해물이 되고 있다. 동해상을 북한 선박이 마음대로 휘젓고 다녀도 모르는 무장해제의 길로 가고 있다"며 "문 대통령은 북유럽 순방을 다니면서도 내내 북한을 옹호하기에 바빴다"는 말도 보탰다.

 

/이슈에디코 전태민 기자/

 



전태민 기자 tm0915@issueedico.co.kr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

2019.06.18 (화)

  • 동두천 19.2℃흐림
  • 강릉 25.6℃흐림
  • 서울 22.3℃
  • 대전 23.4℃
  • 대구 29.1℃구름많음
  • 울산 26.5℃구름많음
  • 광주 26.0℃구름많음
  • 부산 24.3℃흐림
  • 고창 26.5℃구름조금
  • 제주 22.4℃흐림
  • 강화 21.4℃흐림
  • 보은 23.2℃흐림
  • 금산 23.1℃흐림
  • 강진군 27.0℃맑음
  • 경주시 29.8℃구름많음
  • 거제 24.0℃흐림
기상청 제공

상호 : 이슈 에디코 l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4길 9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5210 대표전화 : 070-8098-7526 l 대표메일 : eigig@issueedico.co.kr l 발행일자 : 2018년 5월 22일 l 발행·편집인 : 정금철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