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김명수 키스씬 '최고 시청률 9.1%'

2019.06.20 13:16:58

 

 

[IE 연예]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과 김명수가 키스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이날 방송은 최고 시청률 9.1%를 기록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9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은 17회 6.8%, 18회 7.9%(전국 기준)를 시현하며 수목극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이날 소멸도 각오한 채 이연서(신혜선 분)와의 사랑을 택하는 천사 단(김명수 분)의 키스는 역대급 최고 명장면으로 꼽혔다. 단을 기다리는 이연서와 그 앞에 나타난 단. 이들의 애틋한 재회가 최고 9.1%(수도권 기준)까지 치솟으며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이날 방송에는 인간이었던 자신의 과거와 마주한 단의 모습이 그려졌다. 과거 단은 아버지의 학대 속에서 매일을 고통스럽게 보내던 아이였다. 그리고 그 기억의 끝에는 이연서가 있었다. 이연서는 그에게 처음으로 살고 싶은 마음을 품게 한 소녀였다. 아버지에게 쫓겨 벼랑 끝에서 떨어지는 순간에도 소년은 소녀를 떠올리며 간절히 살고 싶은 마음을 드러냈었다.

이연서 역시 자신의 발레 무대 첫 관객이었던 소년을 그리워하고 있었다. 하지만 그 소년이 죽었다는 것을 알고 충격과 슬픔에 휩싸였다. 단은 자신을 기억해주는 이연서를 보며 가슴 울컥함을 느꼈다. 그러나 그 소년이 자신이라는 사실을 말하지 못하는 천사 단은 슬퍼하는 이연서를 위로해줄 수밖에 없었다.

이후 단은 이연서에게 다시 돌아오겠다는 약속을 하며 그녀 곁을 잠시 떠났다. 자신의 과거를 알게 된 단은 왜 신이 이연서를 만나게 한 것인지, 왜 이 모든 기억을 되찾게 한 것인지, 강한 의문을 품게 됐다. 스스로 마음의 답을 찾던 단은 이연서의 운명의 짝이라고 생각했던 지강우(이동건 분)의 진실을 알게 됐고 자신이 이연서의 곁에 남기로 결심했다. 지강우가 의도적으로 이연서에게 접근했음을 알게 된 것.

그런 단에게 지강우는 뼈 있는 충고를 했다. 앞서 지강우의 정체는 인간을 사랑해 신에게 버림받은 천사인 것이 밝혀진 바. 지강우는 단에게 "어떤 벌을 받게 될지 넌 상상도 못한다"고 말하며 소멸보다 더 끔찍한 일이 벌어진다고 경고했다.

그럼에도 단은 이연서에게 돌아갔다. 단은 자신을 기다리던 이연서에게 "사랑해"라고 고백했다. 이연서에게 키스하는 단의 모습, 드디어 마음을 확인한 이들의 애틋한 입맞춤이 이날 방송의 마지막을 장식했다. 소멸, 그 이상의 형벌을 각오한 채 이연서와의 사랑을 택한 단의 결심은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한 로맨스 엔딩을 선사했다.

/이슈에디코 에디터/

 



IE 에디터 기자 ieeditor@issueedico.co.kr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

2020.02.29 (토)

  • 동두천 2.7℃흐림
  • 강릉 7.9℃흐림
  • 서울 4.5℃
  • 대전 3.8℃박무
  • 대구 3.2℃박무
  • 울산 4.2℃맑음
  • 광주 5.7℃흐림
  • 부산 7.0℃구름많음
  • 고창 6.5℃구름많음
  • 제주 10.9℃
  • 강화 3.3℃흐림
  • 보은 3.3℃흐림
  • 금산 2.2℃구름많음
  • 강진군 6.4℃맑음
  • 경주시 2.2℃맑음
  • 거제 7.0℃흐림
기상청 제공

상호 : 이슈 에디코 l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4길 9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5210 대표전화 : 070-8098-7526 l 대표메일 : eigig@issueedico.co.kr l 발행일자 : 2018년 5월 22일 l 발행·편집인 : 정금철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