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일 논란' 스타벅스, 일본산 '오리가미·말차' 발주 중단

2019.08.13 09:27:05

[IE 산업] 스타벅스 이사회의 일원으로 알려진 조슈아 쿠퍼 라모의 친일 망언 논란이 다시 부각하면서 불매운동 조짐이 보이자 국내 커피전문점 업계 1위 스타벅스가 일본산 제품 발주를 사실상 중단한 것으로 확인됐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측은 일본에서 완제품 형태로 수입해온 '스타벅스 오리가미 베란다 블렌드'와 '비아 말차' 등 제품의 추가 발주를 하지 않았다고 13일 알렸다.

 

상품 형태로 수입하는 오리가미(일본어로 종이접기를 의미)와 비아 말차는 글로벌 라인업 상품으로 제품 발주량을 줄이거나, 아예 잠정 중지하는 것을 검토 중인데 과거에도 수입량이 미미했고, 현재 추가 발주를 하지 않고 있다는 게 스타벅스 관계자의 설명이다.

 

스타벅스 공식 홈페이지를 보면 '오리가미 파이크 플레이스 로스트 6개입' '오리가미 디카페인 하우스 블렌드 6개입' '오리가미 베란다 블렌드 6개입' '오리가미 카페 베로나 6개입' 등 4종이 이 시리즈의 제품군이다.

 

'오리가미' 시리즈의 경우 1300개가 넘는 매장에서 하루에 100∼200개 정도만 판매되는 만큼 발주 중단은 스타벅스 측의 생색내기라는 지적도 나온다. 이런 가운데 수입 관행상 수개월, 혹은 1년 전에 미리 발주하기 때문에 이미 주문된 물량을 소진해야 하는 만큼 이들 제품이 매장에서 완전히 사라지기까지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원산지 문제에 대해 "오리가미 제품은 일본에서 만들지만, 커피 원두 등 핵심 원재료는 제3국에서 생산한 것"이라며 "제품도 문제가 된 후쿠시마와 그 인근 13개 현 지역과 상관없는 지역에서 생산되고, 생산지 증명과 방사능 검사를 철저히 해 합격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완제품 상품 외에 제조 음료에는 어떤 일본산 원·부재료도 쓰고 있지 않다"며 "국내 협력사와 함께 재료 국산화 노력을 펼쳐 자체 개발을 늘리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여기 더해 "녹차 제조 원료와 녹차 티백의 원재료는 2013년부터 제주산으로 국산화를 마쳤다"며 "문경 오미자, 이천 햅쌀, 광양 황매실, 공주 보니밤 등을 이용한 여러 국내 지역 상생 제품도 지속해서 선보이고 있다"고 첨언했다.

 

한편 미국 내 최고의 중국 전문가 가운데 한 명으로 꼽히는 조슈아 쿠퍼 라모는 지난해 평창 올림픽 개회식 현장에서 일본 선수단 입장 당시 "일본은 1910년부터 1945년까지 한국을 강점했던 국가지만 한국의 발전 과정에서 일본이 문화, 기술 그리고 경제적으로 중요한 모델이 됐다"고 언급하는 등의 망언으로 구설에 오른 바 있다.

 

/이슈에디코 강민희 기자/

 

 



강민희 기자 mini@issueedico.co.kr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

2019.10.18 (금)

  • 동두천 13.1℃맑음
  • 강릉 14.3℃구름많음
  • 서울 16.9℃구름조금
  • 대전 16.3℃구름많음
  • 대구 15.3℃흐림
  • 울산 15.8℃흐림
  • 광주 15.9℃흐림
  • 부산 16.3℃흐림
  • 고창 16.4℃구름많음
  • 제주 19.6℃
  • 강화 16.6℃구름많음
  • 보은 14.2℃구름많음
  • 금산 14.1℃맑음
  • 강진군 16.9℃흐림
  • 경주시 14.9℃흐림
  • 거제 16.8℃흐림
기상청 제공

상호 : 이슈 에디코 l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4길 9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5210 대표전화 : 070-8098-7526 l 대표메일 : eigig@issueedico.co.kr l 발행일자 : 2018년 5월 22일 l 발행·편집인 : 정금철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