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90년대 흔한 출근길

  • 작성자 : 에스프레소
  • 작성일 : 2022-11-26 13:22:45

네티즌 의견 4

  • 오키도다키
    • 2022-11-27 22:22

    이미 지난 일이니까

    지금은 웃으면서 말할 수 있다.. 이런 거죠 머 근데 이런 건 당한 사람들이 해야 하는 건데

  • 닥터소맥이
    • 2022-11-26 21:10

    이렇게 유쾌한 것만 보여주니 과거를 밝은 분위기로만 기억하는 거지 해학의 민족은 무슨ㅋㅋ 물에 집이 잠겨서 피눈물 흘리던 사람들이 지천에 널렸었는데

  • 팔라이니야
    • 2022-11-26 20:46

    집 침수된 분들은 매년 울고 또 울고

  • owlwo
    • 2022-11-26 13:45

    홍수용 출근복을 따로 만들었어야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공지 게시물 작성 및 회원 가입 관련 공지입니다(+12.18 첨부파일 관련 추가) IE에디터 2020/08/28
공지 전체 공지입니다. IE에디터 2020/02/13
공지 펀 게시판은? IE에디터 2019/02/16
16800 단군할아버지가 부동산 사기당한게 아닌 이유. 붕어몬 2023/02/09
16799 미국 체감온도 근황 붕어몬 2023/02/09
16798 발효 중인 빵 반죽을 잊어버린 사람 붕어몬 2023/02/09
16797 지금봐도 진짜 운전자들 대단했다는 생각이 드는 94년 설날 귀성길 붕어몬 2023/02/09
16796 90년대생들 어렸을 때 최악의 숙제 붕어몬 2023/02/09
16795 오늘 하루 중 활용할 수 있었는데 놓친 시간은 얼마나 되나요? 붕어몬 2023/02/09
16794 넘넘 기여워서 디지버지는 뿡뿡이동생 뿡치 붕어몬 2023/02/09
16793 사라진 3억짜리 소나무 붕어몬 2023/02/09
16792 월 30주고 이 집에서 살수있다 vs 없다 붕어몬 2023/02/09
16791 팀장님 핸드폰에 저장된 내 이름 봤는데 [2] 고부해 2023/02/08
16790 학부생들이 답답한 대학원생 [2] 고부해 2023/02/08
16789 별다방이 실패한 유일한나라.. [1] 고부해 2023/02/08
16788 유기견 구조한 일화 [2] 고부해 2023/02/08
16787 조카에게 게임 아이디 빌려줌 [1] 고부해 2023/02/08
16786 식물 덕후들이 바빠지는 날 [2] 고부해 2023/02/08
16785 키즈 모델을 못 구한 쇼핑몰 고부해 2023/02/08
16784 후배한테 문자고백한 선배 [3] ellisia 2023/0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