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소셜토크

영덕 오징어 탱크 질식사고, 태국인 노동자 4명 모두 숨져

  • 작성자 : 로봇김밥
  • 작성일 : 2019-09-11 09:53:19


지난 10일 경북 영덕군 한 오징어 가공업체 지하 탱크에서 발생한 질식 사고로 병원 치료를 받던 태국인 D(34)씨가 11일 오전 1시쯤 숨졌다고...이로써 이 날 사고를 당한 외국인 노동자 4명이 모두 숨짐.


앞서 이들은 10일 오후 2시께 경북 영덕군 축산면 한 오징어가공업체 지하 탱크에서 청소 작업을 하다 쓰러짐.


소방당국에 따르면 사고 당시 3m 깊이 지하 탱크에 한 명이 청소하기 위해 들어갔다가 쓰러졌으며 뒤따라 들어간 3명도 빠져 나오지 못한 것으로 알려짐.


경찰 관계자는 “지하 탱크에 먼저 들어간 한 명이 쓰러지자 다른 이들이 동료를 구하기 위해 차례로 들어갔으나 2~3분 사이에 모두 쓰러졌다”고 말했다. 사고를 당한 4명은 보호 마스크 등 안전 장비를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짐.


이들은 8년 만에 한 탱크 청소에 투입됐다가 부패한 오징어에서 나온 유독가스를 마신 것으로 소방당국은 밝힘. 사고 당시 최초 신고자는 이 업체 대표.


경찰은 업체 측 대표에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네티즌 의견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