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소셜토크

'안락사 의혹' 케어 박소연 경찰출석…"안락사 불가피했다"

  • 작성자 : 민트초코맛소면
  • 작성일 : 2019-03-14 12:37:06


구조한 동물들을 무분별하게 안락사했다는 의혹을 받는 동물권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가 14일 조사를 받기 위해 경찰에 출석했다. 박 대표는 이날 오전 9시50분쯤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종로경찰서에 모습을 드러냈다. 

베이지색 폴라티에 남색 트렌치코트 차림으로 출석한 박 대표는 안락사 혐의를 인정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일부 동물들의 안락사는 불가피한 것이었다"며 "병들고 돌보기 어려운 동물들에 한해 인도적으로 해왔다"고 주장했다.

박 대표는 "후원금을 얻기 위해 회원을 기망한 적은 단 한 번도 결단코 없다는 것을 말씀드린다"며 "케어는 가장 많은 동물을 적극 구조해온 시민단체"라고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이어 후원금에 관해서도 "결단코 개인적으로 사용한 적이 단 한 번도 없다"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힌 뒤 경찰서 안으로 향했다.

박 대표는 구조한 동물들을 수용할 공간이 없다는 이유로 안락사를 지시하고 시행한 혐의(동물보호법 위반)를 받고 있다. 또 구조동물들에 대한 안락사 처리를 후원자들에게 알리지 않고 후원금을 받아 사용한 혐의(사기 및 업무상 횡령)도 함께 받는다.

박 대표를 검찰에 고발한 동물보호단체들은 그가 2015년 1월부터 2018년 9월까지 구조동물 약 230마리에 대해 안락사를 실시했으며, 개인 고발사건을 변호하기 위해 케어 후원금을 사용하는 등 횡령을 저질렀다고도 주장했다.

경찰은 지난 1월22일 검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 종로구 소재 케어 사무실과 박 대표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하는 한편, 고발인과 참고인들을 차례로 불러 조사해왔다.

경찰은 박 대표를 불러 그간 제기된 각종 의혹에 대해 추궁할 방침이다.

ㅊㅊ-네이버뉴스


안락사안시킨다고 홍보하고있어으니 더문제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