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스포츠토크

MLB 투수들의 최애 타자가 코자트라니..

  • 작성자 : 달라스
  • 작성일 : 2019-05-22 11:39:44

메이저리그 공식통계사이트 베이스볼서번트에 따르면 올 시즌 300구 이상 상대한 타자 302명 중 투수들이 가장 적극적으로 스트라이크를 꽂아넣은 타자는 LA 에인절스 잭 코자트였다네요. 정말로 가장 만만하게 생각해서 그런걸까요ㅋㅋ

여튼 투수들이 코자트를 상대로 스트라이크 존 안에 공을 던진 비율은 57.1%. 샌디에이고 마누엘 마곳(55.5%)과 샌프란시스코 에반 롱고리아와 에인절스 토미 라스텔라(이상 54.5%)가 그 뒤.

스트라이크 존에서도 타자들이 타격을 하기 쉬운 중앙부(Heart)에 공을 던진 비율 역시 코자트(32.0%)가 최고치. 디트로이트 조시 해리슨(31.8%)과 롱고리아(31.1%)가 그 다음.

투수들이 코자트에게 자신 있게 스트라이크를 던지는 데는 이유가 있는데 스트 존에 들어온 공의 타율이 1할3푼(77타수 10안타)으로 최저랍니다. 스트 중앙부에 들어온 공도 1할7푼(47타수 8안타). 해리슨 역시 스트 존에 들어온 공에 타율 1할6푼2리(68타수 11안타), 중앙부 공에 1할7푼(47타수 8안타).

근데 마곳은 스트 존에 들어온 공 타율이 2할7푼9리(86타수 24안타)였고 중앙부에 들어온 공 타율은 3할5푼8리(53타수 19안타). 롱고리아 역시 각각 2할6푼4리(106타수 28안타)와 2할8푼6리(63타수 18안타)로 꽤 괜찮은 수준.


이들과 반대로 투수들이 가장 승부를 피하는 타자는 시카고 컵스 하비에르 바에즈. 바에즈를 상대로 스트 존을 벗어난 공의 비율은 59.9%. 시카고 화삭 엘로이 히메네스(59.4%)와 밀워키 에릭 테임즈(59.2%)가 그 뒤. 테임즈는 왜...



호구로 보여 기분 상한 코자트

첨부파일

네티즌 의견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