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스포츠토크

마차도의 호언장담, “내 계약 기간 내 다저스보다 먼저 WS 우승할 것”

  • 작성자 : 내가그린그림
  • 작성일 : 2019-07-06 11:57:42


“내 계약 내에 다저스보다 먼저 우승할 것이다.”

매니 마차도(샌디에이고 파드레스)가 자신을 향해 야유를 퍼붓는 다저스 팬을 향해 호언장담. 


미국 ‘야후 스포츠’는 6일(이하 한국시간), 지난 5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다저스와 샌디에이고와의 경기 도중 다저스 팬이 올린 SNS 게시글을 소개. 

다저스 팬인 잭 발리는 1루 원정 덕아웃 쪽의 대기 타석에 자리를 잡았고, 마차도가 들어서자 야유를 했다. 그러자 마차도는 “내 계약 기간 내에 우리가 월드시리즈에서 당신네 팀들보다 먼저 우승할 것이 틀림없다”고 야유를 되돌려줌. 


샌디에이고가 다저스보다 먼저 우승할 것이라고 장담한 것.

매체는 “마차도가 야유를 하는 다저스 팬들을 향해 과감한 선전포고를 했다. 마차도가 자신의 계약 기간 내에 다저스보다 먼저 우승할 것이라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며 당시 상황을 전함.

현재 샌디에이고는 42승45패로 뒤져있음. 내셔널리그 서부지구에서 샌디에이고보다 17경기 차로 앞서 있다. 현재 샌디에이고는 지구 4위 

하지만 매체는 “항상 이런 순위에 머물지는 않을 것이다. 마차도가 10년 3억 달러에 샌디에이고와 계약을 한 것은 샌디에이고의 팜시스템 때문이었다”며 “팬들은 이번 시즌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 크리스 패덕 두 선수에게서 재능을 엿보고 있다”며 샌디에이고의 밝은 미래를 소개.

다만, 매체는 마차도의 발언을 통해서 향후 라이벌 관계를 만들어 재밌는 싸움이 되기를 기대. 매체는 “샌디에이고의 유망주들이 계속해서 성공 하는 순간이 오면, 미래에 지구 선두를 두고 싸울 수도 있다. 마차도의 강한 주장에 첨언하자면 우리는 다음 시대의 라이벌 관계가 생성되는 것을 눈 앞에서 목격하는 것일 수도 있다”고 설명.

네티즌 의견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