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과 다른 보도, 울산대교 모녀 투신소동 "진짜 상황은?"

2019.05.11 11:24:09

[IE 사회] 울산대교 모녀 투신소동 현장에 있던 한 경찰관이 언론 보도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고 밝혀 관련 기사 신뢰도에 의심.

 

11일 울산동부경찰서 전하지구대 손영석 경위(43)가 CBS 노컷뉴스와 인터뷰한 내용을 보면 당시 울산대교 60 m 높이에 바닷바람이 강하게 불어 정상적인 대화 불능. 모녀와 5 m 떨어진 난간에 몸을 반 이상 기대고 까치발을 들어서 고함을 쳐야 겨우 얘기를 할 수 있을 정도로 언론에 보도된 것처럼 위기협상팀 요원이 "000야~"라고 딸의 이름을 불러 반응을 보인다든지 요원이 자신을 편하게 호칭하라면서 거리를 좁히기가 쉽지 않았던 것.

 

손 경위는 지난 7일 오후 4시 32분쯤 '울산대교 위 중간지점에 여성 2명이 신을 벗은 채 난간을 넘어 서 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가장 먼저 현장 도착. 여성 2명이 모녀 사이라는 것을 확인한 뒤, 첫 대화를 시작으로 두 사람이 난간 안으로 넘어오기 전까지 현장에 배치. 위기협상팀 요원이 현장에 도착한 것은 신고접수 이후 최소 50분~1시간 20분 지난 뒤.

 

손 경위가 먼저 라포(rapport·상담이나 교육 등에서 신뢰와 친근감으로 이뤄진 인간관계로, 상대와 친숙함을 만들어가는 과정)를 형성해 뒤에 도착한 요원들은 접근이 쉽지 않았던 상황. 또 한 요원이 추우니 점퍼라도 입으시라고 (모녀가 타고 온) 차에서 가져왔다 하자 어머니가 '차에 그런 잠바가 없다, 사기꾼'이라 흥분하며 난간 뒤쪽으로 더 물러서기도 했다는 제언. 

 

이후 손 경위는 해당 요원이 뒤로 빠지자 대화를 주도하며 수습을 하고 요원들은 보조역할. 대치가 길어지는 와중에 분위기가 바뀐 것은 딸이 '아빠한테 미안하다, 아빠가 보고싶다'는 말을 꺼냈을 때 '내일이 어버이날인데 아버지와 좋은 추억을 만들어야 하지 않겠냐'며 계속 딸을 설득했기 때문.

 

결국, 딸이 아빠와 통화를 원해 손 경위가 안전 확보를 요청했고 난간 안으로 넘어오는 딸을 요원들이 거들어 잡아줬는데 이 모습을 본 어머니의 마음도 안정을 찾아 상황이 끝났다는 설명. 기존 보도된대로 위기협상팀 요원들이 차에서 발견한 수첩에서 가족여행을 하는 그림을 보고 딸에게 아빠, 엄마나 사춘기 얘기를 해 도움이 다소 됐더라도 극적이거나 결정적인 것은 아니라는 부연.

 

손 경위는 인터뷰 마지막으로 "혹시 모를 긴급상황에 대비해 5시간을 꼼짝하지 않고 주어진 임무를 묵묵히 수행한 동부경찰서와 남부소방서, 해양경찰서 관계자들의 수고가 퇴색되질 않길 바라는 마음 뿐"이라고 언급했고 울산지방경찰청 관계자도 동조.

 

 

 

/이슈에디코 에디터/



운영자 기자 ieeditor@issueedico.co.kr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

2019.06.19 (수)

  • 동두천 20.0℃흐림
  • 강릉 24.0℃맑음
  • 서울 20.5℃구름많음
  • 대전 23.2℃연무
  • 대구 25.5℃구름조금
  • 울산 22.0℃박무
  • 광주 23.0℃연무
  • 부산 23.1℃맑음
  • 고창 20.2℃맑음
  • 제주 21.4℃박무
  • 강화 19.9℃흐림
  • 보은 19.7℃구름조금
  • 금산 20.3℃구름많음
  • 강진군 23.2℃구름조금
  • 경주시 23.6℃구름많음
  • 거제 22.0℃맑음
기상청 제공

상호 : 이슈 에디코 l 주소 : 서울특별시 중구 삼일대로4길 9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5210 대표전화 : 070-8098-7526 l 대표메일 : eigig@issueedico.co.kr l 발행일자 : 2018년 5월 22일 l 발행·편집인 : 정금철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