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짝퉁' 명품가방 1위 루이뷔통…샤넬·구찌 2·3위

2021.10.12 11:02:44


[IE 산업] 국내에서 적발된 위조품 명품가방 가운데 가장 많은 것은 루이뷔통 모조품으로 나타났다. 
 
12일 관세청의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7년부터 올해 8월까지 4년여간 가품 가방 적발 건수는 1866건, 금액은 4679억 원이었다.
 
적발액을 보면 루이뷔통 모조품이 1484억 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샤넬(701억 원), 구찌(295억 원), 에르메스(293억 원), 프라다(210억 원) 등이었다.
 
루이뷔통은 지난 2017년 이후 매년 적발 금액이 가장 많은 브랜드다. 구찌와 에르메스는 2017년에는 적발액이 각각 15억 원과 8억 원에 그쳤으나 작년에는 각각 7배, 15배로 증가했다.
 
4년여간 적발된 모조품 가방 가운데 97.8%는 중국산이었으며 그다음은 홍콩(1.8%), 일본(0.1%), 기타(0.3%) 순을 기록했다.
 
/이슈에디코 강민호 기자/



강민호 기자 mho@issueedico.co.kr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

2021.12.01 (수)

  • 동두천 1.6℃구름많음
  • 강릉 4.2℃맑음
  • 서울 0.6℃맑음
  • 대전 2.7℃구름조금
  • 대구 4.4℃맑음
  • 울산 5.0℃맑음
  • 광주 2.3℃
  • 부산 6.8℃맑음
  • 고창 0.9℃흐림
  • 제주 8.7℃흐림
  • 강화 1.2℃구름조금
  • 보은 2.4℃맑음
  • 금산 1.5℃흐림
  • 강진군 5.3℃구름많음
  • 경주시 4.4℃맑음
  • 거제 6.6℃구름조금
기상청 제공

상호 : 이슈에디코 l 주소 : 서울특별시 동작구 동작대로1길 18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5210 대표전화 : 070-8098-7526 l 대표메일 : eigig@issueedico.co.kr l 발행일자 : 2018년 5월 22일 l 발행·편집인 : 정금철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은 발행·편집인이며 대표전화 및 대표메일로 문의 가능합니다. Copyright © Issueedic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