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스포츠토크

야구 역사 첫 '1루 도루' 탄생…폭투 나오면 뛴다

  • 작성자 : mini
  • 작성일 : 2019-07-15 09:48:54


야구 역사상 처음으로 '1루 도루'가 나옴.

14일(한국시간) 미국 독립리그 경기에서 6회 토니 토마스가 1루 도루에 성공.

6회 선두 타자로 타석에 들어선 토마스는 첫 번째 공이 뒤로 빠지자 잠시 망설이다가 1루로 달렸다. 공이 던져지지도 못해 여유 있게 도루를 해냄.

토마스는 야구 역상 최초로 1루 도루에 성공한 선수가 됐다고.

토마스는 "내가 (1루 도루를) 할 것이라 생각 못했다"며 "공이 뒤로 빠졌을 때 살 수 있을 것 같았다. 그래서 달렸다"고 말함.

메이저리그는 독립리그에서 후반기부터 1루 도루를 허용하기로 지난 12일 발표.

볼 카운트에 상관없이 투수가 던진 공을 포수가 못 잡으면 심판은 이를 인플레이 상황으로 간주하고, 타자는 1루로 뛸 수 있다고.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지난 2월 독립리그와 제휴 협약을 맺어 향후 메이저리그와 마이너리그에 도입할 혁신적인 야구 규칙을 시험 중. 지난 11일엔 로봇 심판이 투입되기도.

네티즌 의견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