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공시 더하기] 천고마비, 더 살찌울 우주…쎄트렉아이, 방사청과 105억 규모 계약

우주기상 예·경보체계 구축 계약 체결

[IE 금융] 항공기, 우주선 및 보조장치 제조업체인 코스닥 상장사 쎄트렉아이(099320)가 하반기 첫 번째 수주 공시를 했다.

 

국내 첫 위성 전문기업인 쎄트렉아이는 방위사업청과 우주기상 예·경보체계 구축 계약을 맺었다고 18일 공시했다. 부가가치세를 제외한 계약금액은 104억6700만 원 정도로 최근 매출액(2020년 연결기준) 892억2700만 원의 11.73% 수준이다.

 

계약기간은 수주일인 지난 15일 시작돼 오는 2024년 12월31일까지며 대금은 납품 및 지급조건 확인 후 분할지급하는 조건이 붙었다. 또 사업대금은 각 지급조건 이행 후 1개월 내 지급하며 지연일수 1일당 계약금액의 0.075%를 지체 상금으로 지불하기로 했다.

 

이런 가운데 이날 오후 1시10분 현재 쎄트렉아이는 전 거래일보다 700원(1.17%) 오른 6만500원에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한편 올해 초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쎄트렉아이 지분 인수 계약 이후 지난 8월18일 첫 우주사업 추진 소식이 들렸다.

 

세계 최고 해상도 지구관측 위성 개발 건으로 쎄트렉아이가 위성 '스페이스아이-티(SpaceEye-T)'를 만든다. 우주 상공에서 도로의 차량 종류를 식별할 수 있는 정도의 30㎝급 초고해상도에 12㎞ 관측 폭을 갖추게 될 이 위성의 발사 예정 시기는 오는 2024년이다.

 

/이슈에디코 강민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