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인터넷은행들, 중저신용자 신용대출 공급 '박차'

 

[IE 금융] 올해 인터넷전문은행인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가 정저신용자 신용대출 공급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6일 카카오뱅크에 따르면 이 은행은 올 9월 말까지 중저신용자에게 1조9701억 원을 공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카카오뱅크의 10월 말 기준 중저신용 고객 대출 비중은 14.6%로 지난달 말 13.4%보다 1.2%포인트(p) 증가했다. 금액으로 보면 카카오뱅크는 올 7월부터 9월까지 자체 신용으로 중저신용 고객에게 6797억 원을 공급했다. 

 

구체적으로 보면 7월 1140억 원, 8월 3004억 원, 9월 2653억 원 규모였다. 단 이는 사잇돌대출·햇살론을 비롯한 보증부 중금리 상품은 제외된 수치다.

 

현재 카카오뱅크는 ▲7월 말 10.9% ▲8월 말 12.3% ▲9월 말 13.4% ▲10월 말 14.6%로 중저신용 고객 대출 잔액 비중도 지속 증가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CSS 고도화 통해 상환능력 평가 역량을 강화할 것"이라며 "지난 6월부터 진행한 중신용고객 대출 이자 지원을 연말까지 지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케이뱅크는 올해 들어 10월까지 공급한 중저신용 고객 신용대출 규모가 4650억 원에 달했다.

 

이날 케이뱅크에 따르면 상반기 2568억 원을 공급했으며 하반기는 10월까지 2082억 원으로 연간 누적 4650억원을 나타냈다. 이는 지난해에 비해 약 두 배가 넘는 성장세다. 지난해 1~10월까지 공급액은 2208억 원이었다.

 

이 은행은 4분기 들어 고객 혜택을 대폭 강화하며 중저신용 고객 신용대출 비중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지난달 중순부터 시행한 '대출이자 2개월 캐시백' 이벤트를 올해 연말까지로 연장했다. 또 이달부터는 '대출 안심 플랜' 서비스를 무료 제공하고 있다. '신용대출'이나 '신용대출 플러스'를 받은 중저신용 고객이 중대 사고 등으로 대출 상환이 불가능한 상황에 처할 시 대출 상환을 해결해주는 서비스다.  

 

이 외에도 같은 달 11일부터 중저신용 고객 대상 대출상품 금리를 일제히 인하한 바 있다.

 

/이슈에디코 김수경 기자/